2017년 10월19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30일(己卯)
사람들동정

“영해 수호도 여풍당당”…해군 첫 女 함장 탄생

기사전송 2017-06-18, 21:09:0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안희현 소령 ‘고령함’ 지휘 맡아
여군 장교 함정 배치 16년 만에
“임무 완수하는 부대 만들 것”
안미영 소령, 女 첫 고속정 편대장
여군
안희현 소령(57기·왼쪽)과 안미영 소령(사후 98기). 연합뉴스


우리 해군이 사상 처음으로 여군 함장을 배출했다.

해군은 18일 “여군인 안희현(37) 해군 소령이 최근 전반기 장교 보직 심사위원회에서 450t급 소해함 ‘고령함’의 함장으로 선발됐다”고 밝혔다.

1945년 해군 창설 이후 여군 함장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2001년 여군 장교가 함정에 배치되기 시작한 지 16년 만이다.

안희현 소령은 이달 중 해군교육사령부의 함장 보직 전 교육을 마치고 8월 초 고령함 함장으로 부임할 예정이다.

안 소령은 1999년 해군사관학교에 첫 여생도로 입교해 2003년 임관하고 구조함 항해사, 구축함 유도관, 초계함 작전관, 호위함 전투정보관, 2함대 전비전대 대잠전술반장, 정보작전참모, 상륙함 부함장 등을 역임했다.

안 소령의 남편은 신주호(37) 해병 소령으로, 해병대사령부 정보상황실장이다.

안 소령은 “해군의 첫 여군 함장으로 임명됐다는 자부심도 크지만 나의 지휘능력이 여군 전체의 능력을 평가하는 기준이 될 것이라는 부담에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그는 “사관학교에 입교한 순간부터 ‘처음이라고 두려워하지 말자’는 신조로, ‘여군’이 아니라 적과 싸워 우리의 바다를 지키는 해군장교로서 근무해 왔다”면서 “함장으로 취임하면 부여된 임무는 100% 완수하고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부대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또 이번 해군 장교 보직 심사위원회에서는 해군 최초의 여군 고속정 편대장도 나왔다.

여군인 안미영(37) 소령은 다음 달 중순 남해를 지키는 3함대 예하 321 고속정 편대장에 취임해 부산항만 방어와 남해 경비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해병대 병장 출신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2003년 해군사관후보생으로 임관한 안 소령은 구축함 전투체계보좌관, 상륙함 갑판사관, 함대 지휘통제실 당직사관, 전투전대 훈련관, 고속정 정장, 초계함 부함장, 부산기지전대 정작참모 등을 지냈다.

그는 “임무를 잘 수행할 자신이 있다”면서 “부하들이 믿고 따를 수 있는 지휘관으로 인정받고 싶다. 전투전문가로서 대한민국의 바다를 철통같이 지켜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