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21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월25일(己卯)
정치종합

“여론 수렴 없는 공항 통합이전 반대”

기사전송 2017-01-10, 21:49:0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이진훈 대구 수성구청장
“시민 납득할 절차도 안 거쳐
정부 논리 무비판적 추종”
“이전 시 도시 경쟁력 저하
접근성 등 시민 불편” 우려
“K2만 이전·민항 존치” 주장
이진훈 수성구청장
이진훈 대구 수성구청장이 현재 추진되고 있는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이 구청장은 10일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대구공항 이전은 시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돼야 함에도 불구, 대구시가 여론 수렴 없이 중앙정부의 논리를 무비판적으로 추종하며 밀어붙이기식으로 통합 이전에 동조하고 있다”며 “일방적인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 구청장은 △중앙종속적 및 졸속 정책 △공항 이전 시 도시 경쟁력 저하 △접근성 등 시민 불편 △군공항인 K2만 이전 추진 가능 등 4개 명제를 제시하며 대구공항 통합이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구청장은 “정부의 신공항 용역 발표 직후 대구공항 확장 및 K2 기지 이전과 관련해 통합 이전안 외 K2 기지만 이전하거나 11전투비행단만 옮기고 대구공항을 거점공항으로 확장하는 방안이 대안으로 제시됐었다”며 “하지만 대구시가 통합 이전안에 대한 여론조사 등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최소한의 절차도 거치치 않은 채 정부의 일방적인 통합 이전안을 그대로 수용했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여론 수렴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대사회에서 도시 공항은 핵심 경쟁력인데 현재의 대구 경제 상황에서 공항마저 멀어진다면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며 “통합 이전의 장밋빛 청사진이 아니라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과 논의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대구공항의 접근성 등을 들며 민간공항은 존치시키고, K2만 이전 추진도 가능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 구청장은 “대구시가 통합이전 공항을 대구 도심에서 30분 이내 거리로 유치하겠다고 강조하지만 대구공항 만큼의 접근성 확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공항이 멀어지면 이용객은 줄어들 수밖에 없고 오히려 김해나 인천공항으로 이용객들이 몰릴 수 있는 등 어렵사리 넓힌 시민들의 하늘길이 다시 좁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기부 대 양여 방식’은 군공항 이전 특별법으로 민간공항은 대상이 아닌 만큼 이 방식을 통해서라도 K2만 이전하는 방안 추진이 가능하다”며 “이전 거리에 관계없이 K2만 옮길 수 있는 적지를 물색한 뒤 인센티브 확대 등의 조치를 통해 후보지 선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K2만 이전하고 민간공항을 남겨두는 것의 현실화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간공항 존치를 위해서는 재원 마련이 가장 큰 문제인데 밀양신공항 유치 무산 당시 민간공항은 그대로 둘 수 있도록 결론이 났다”며 “정부가 군공항의 땅을 매입한다면 재원 마련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