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5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6일(乙卯)
정치종합

외교부 ‘潘 띄우기’ 논란 의식…귀국의전 신중모드

기사전송 2017-01-10, 21:51:1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이 임박한 가운데 당초 의전 지원 및 환영 행사 검토를 언급했던 외교부의 입장이 ‘신중’ 기조로 변하고 있다.

외교부의 한 당국자는 10일 “반 전 총장의 의전이나 환영 행사와 관련해 결정된 부분은 아무 것도 없다”면서 “아직 윤병세 장관과의 면담 일정 등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현재 반 전 총장 측도 외교부에 의전 등과 관련한 별도의 요청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5일 반 전 총장 환영 행사에 대해 “한국인 최초 유엔 수장으로서 많은 업적을 쌓고 귀국하는 반 전 총장을 환영하는 적정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귀국 직후 3부 요인, 즉 대통령 권한대행, 국회의장, 대법원장 면담 주선 등 전직 사무총장 자격의 공식 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이에 앞선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반 전 총장에 대해 어떤 식으로는 무엇인가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행여나 잘못 받아들여지지 않도록 외교 차원에 국한해서 (환영 행사를) 하더라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랬던 외교부가 반 전 총장 의전에 대해 ‘신중’ 기조로 선회한 것은 유력한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반 전 총장에 대한 지원이 자칫 정치적 논란을 유발할 수 있다는 안팎의 지적과 야권의 반발 등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외교부의 반 전 총장 귀국 후의 일정 지원이 ‘대선 개입’, ‘선거 개입’으로 비칠 가능성이 있다면서 전면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