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30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3월3일(丙辰)
정치종합

민주, 경선 룰 전쟁 시작부터 ‘삐걱’

기사전송 2017-01-11, 21:41:0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박원순 ‘중립성 문제’로 불참
권리당원 비중 놓고 이견 표출
조기 대선을 앞두고 잠룡들의 난립 양상을 보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경선 규칙 논의에 본격 착수했지만 박원순 서울시장 측이 첫 회의부터 ‘보이콧’에 나서 시작부터 삐걱댔다.

민주당은 11일 당헌당규강력정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공정한 경선’을 위해 주자들의 대리인들을 참석시켜 이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만들었지만, 최근 당 주류 측 문재인 전 대표에 각을 세우기 시작한 박 시장 측 대리인은 지도부의 ‘중립성’을 문제삼아 회의에 불참했다.

박 시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기동민 당 원내대변인은 “민주적이고 중립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돼야 한다”면서 “개헌 문건 파동 처리 과정에서 보면 그렇지 않다는 의문이 있는 상황에서 공개적으로 경선룰 논의를 시작하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고 불참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당 비주류와 초선들의 강한 반발을 샀던 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의 ‘개헌 저지 보고서’ 파동과 관련자에 대한 경미한 징계 조치 등 일련의 과정들이 주류 측에 ‘편파적’이라는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는 것이다.

박 시장을 비롯 민주당 비주류 측은 향후 대선 경선룰 정립과 경선과정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한다. 문 전 대표가 “다른 후보들이 요구하는대로 경선룰을 받아 들이겠다”고 밝혔고, 범주류라 할 수 있는 안희정 충남도지사까지 ‘백지위임’ 입장을 밝혔는데도 비주류 측이 계속해 반발 또는 우려하는 이유다.

지도부뿐 아니라 당내 역학구조, 특히 비주류 측이 ‘패권주의’라고 규정하고 있는 당내 각종 양상들에 비주류 측은 강한 거부감을 갖고 있다.

일례로 이른바 ‘문팬’ 당원들은 경선 과정에서 권리당원들의 투표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당내 경선은 당연히 당원들의 의견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입장이지만, 비주류 측은 당내 다수를 점하고 있는 권리당원 비중을 높일 경우 경선 판도가 문 전 대표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게 될 것이라고 반발한다.

결선투표제, 모바일 투표 등 경선의 세부적 방식을 놓고도 이견이 표출되고 있다. 문 전 대표를 제외한 모든 후보는 결선투표제에 찬성하고 있다. 결선 투표에서 비주류 후보들간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현재까지 절대강자인 문 전 대표와의 승부도 해볼만하기 때문이다. 반대로 당내 일각에선 조기대선이 실시될 경우 촉박한 일정 등을 문제 삼아 여기에 반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당헌당규위는 회의에서 예비경선 기탁금을 5천만원으로 확정했다. 본 경선은 후보자들이 정치후원금을 모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3억5천만원 수준으로 정했다.

강성규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