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28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3일(乙卯)
정치종합

대구공항 통합이전 작업 ‘올스톱’

기사전송 2017-04-20, 22:11:2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예비후보지 선정 이후
두 달 넘게 지나도록
부지선정위 구성 못해
부지 확정 해 넘기거나
새 정부서 틀어질 수도
김해신공항 건립은
‘일사천리 진행’ 대조
대구공항 통합이전사업이 지난 2월 예비후보지 선정 이후 두 달 넘게 ‘제자리 걸음’이다.

특히 사업 추진의 실질적 첫걸음인 최종 이전후보지 선정을 위한 ‘부지선정위원회’ 구성이 조기 대선과 맞물려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이에 따라 부지선정위원회가 4월 중 구성되지 않을 경우 이전부지 확정이 해를 넘기거나, 새 정부의 정책방향 등에 따라 통합이전 추진 여부조차 불투명해 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대구공항 이전사업이 지지부진한 것과 달리, 작년 6월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 대신 추진 중인 김해공항 확장안은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이란 이름 아래 정부의 전폭적 지원을 받고 있다. 지난 10일 예비타당성조사를 완료한 데 이어 20일 기본계획용역 공고에 들어가는 등 속도를 내고 있어 ‘역차별’ 논란마저 불거진 상황이다.

20일 대구시 및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월 군위군 우보면과 의성군 비안면·군위 소보면 2개 예비후보지 선정 이후 속도를 낼 것 같던 최종 이전후보지 선정 작업은 두 달여가 지나도록 부지선정위원회 구성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5월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와 맞물려 정부의 소극적 태도가 가장 큰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대구시 관계자는 “부지선정위원회 위원 구성 등에서 큰 문제는 없다. 대선 이후 새 정부 일정에 맞추려는 (정부의)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면서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대한 정부의 소극적 대처를 시사했다.

통합이전 부지선정위가 4월 중 구성되지 않으면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장·차관 임명 등 내각 구성부터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여 최종 이전부지 선정부터 난항이 예상된다.

반면,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은 정부의 전폭적 지원으로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국토부는 20일 ‘김해신공항 건설사업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용역’ 수립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신공항 개발예정지역 범위, 공항시설 배치, 재원조달 방안 등을 검토해 시설·운영계획을 수립하고, 12월에는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내년에 기본설계에 들어가 2026년 개항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0일 예타조사 완료에 이어 10일만에 행정절차에 들어가는 발빠른 대처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