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28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3일(乙卯)
정치종합

정권 내주고도 정신 못 차리는 한국당

기사전송 2017-05-17, 18:27:2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洪 “친박 바퀴벌레” 공격에
당 내부 “낙선후보는 은퇴
육모방망이로…” 막말도
당권경쟁 앞두고 거센 내홍
자유한국당이 차기 당권 경쟁을 앞두고 거센 내홍에 직면할 조짐이다.

자유한국당 초선의원 전원이 지난 16일 성명까지 발표하며 당내 갈등 차단과 반성·쇄신을 촉구했지만, 당권경쟁은 점점 이전투구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당이 대선 패배이후에도 혁신은커녕 당권 경쟁에만 매몰돼 내분이 심화할 경우 내년 지방선거 패배는 물론 ‘보수 적통’의 자리마저 위협받을 것이란 게 관측이 대두하고 있다.

탄핵정국 이후 ‘폐족’ 신세였던 당내 주류 친박계가 대선 이후 되살아나 ‘텃세’를 부리자, ‘신흥세력’인 친홍(홍준표)계를 중심으로 비박계가 세결집에 나서면서 곳곳에서 충돌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당 대선후보로서 비박계의 새로운 구심점으로 떠오른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당내 주도권 싸움의 전면에 나선 것이 주목된다.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지사는 SNS를 통해 입장을 밝히며 ‘원격 정치’를 벌이고 있다.

홍 전 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었고, 박근혜 감옥 간 뒤 슬금슬금 기어 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이라며 친박계를 정조준해 직격탄을 날렸다.

홍 전 지사는 “구 보수주의 잔재들이 모여 자기들 세력 연장을 위해 집단 지도체제로 회귀하는 당헌 개정을 모의하고 있다고 한다”며 “자기들 주문대로 허수아비 당 대표를 하나 앉혀 놓고 계속 친박 계파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박계는 홍 전 지사의 글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17일 오전 당 중진의원 간담회에서는 ‘막말 급’ 격한 발언들이 오가며 홍 전 지사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홍문종 의원은 “페이스북에 ‘바퀴벌레’로 썼다고 하는데 이게 제 정신이냐. 낮술을 드셨냐”고 홍 전 지사를 직격했다.

홍 전 지사와 친박계는 비교적 ‘중립’성향으로 잠재적 당권 경쟁자인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에게도 ‘사퇴’를 요구하며 협공을 펼쳤다. 정 권한대행의 사퇴를 이끌어내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 과정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17일 지도부 사퇴를 요구한 홍준표 전 지사를 향해 “여태껏 낙선한 대통령 후보들은 대개 좌절하거나 정계 은퇴를 했다는 점을 인식하라”고 직격탄을 날리면서 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원내대표를 지낸 정진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보수의 존립에 근본적으로 도움이 안 된 사람들은 육모방망이를 들고 뒤통수를 빠개버려야 한다”면서 “5·9 대선 결과는 정부수립 이후 최악의 보수 대참패”라고 주장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