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3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4일(癸未)
정치종합

여·야 ‘국정원 개혁’ 전면전 예고

기사전송 2017-08-09, 21:28:5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정기국회 등 앞두고 전열 정비
민주당, 강력 추진 의사 재확인
한국당 ‘개악 저지 특위’ 가동
정부·여당과 야권의 ‘전면전’이 임박했다. 대내·외 전 분야에 걸쳐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온 대형이슈들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국정감사가 예정된 9월 정기국회 등 ‘본게임’에 대비해 전열도 가다듬고 있다.

이미 북한 발 대북·안보 이슈를 중심으로 고조된 여야의 신경전은, 탈원전·국정원 개혁 ‘정부 발’ 현안들을 둘러싼 정쟁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탈원전과 국정원 개혁 이슈를 적극 부각하며 ‘쌍끌이 개혁’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등 반대 진영을 오히려 청산해야 할 ‘적폐’로 규정하며 역공에도 나서고 있다.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과 당 정책위원회는 9일, 국회에서 ‘탈원전과 신고리 5·6호기, 공정한 공론화 방향 모색 토론회’를 열고, 공론화위원회의 ‘공론화’ 절차를 통한 탈원전 정책 추진에 대해 논의하며 공감대 확산을 꾀하는 동시에,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일방통행식’행보라는 반대세력의 비판 차단에 나섰다.

여당 지도부는 국정원 개혁 추진을 전임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는 보수진영의 비판에도 “이명박 정권 때 국정원은 차기 대선에 개입했고, 그 혜택을 받은 박근혜 정권은 진상규명을 철저히 가로막았다”면서, “한 마디로 이 두 사람은 한 몸이며 공범자”라며 오히려 두 전임 정권을 싸잡아 비판하는 등 공세수위를 더욱 높였다.

야권,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부와 국정원이 추진하는 국정원 개혁을 ‘개악’,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전면전을 예고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른바 ‘국정원 개악저지 특별위원회’를 조만간 출범하고 국정원 적폐청산 TF에 맞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 특위의 간사는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이자,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위에서도 당 간사를 맡은 바 있는 재선 이완영 의원이 재차 등판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