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1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2일(辛巳)
정치종합

한국당 “시·도당 각급 위원장 도덕성 검증 필요”

기사전송 2017-08-10, 21:20:3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이력서만으로 확인 불가능
문제 발행해도 대책 없어”
김상훈 “인선委 구성 계획”
홍준표-정부대북정책비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0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북핵 문제와 관련, “주변 강대국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거부하는 ‘문재인 패싱’을 하고 있다”며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시·도당 위원장이 선출된 이후 각급 위원장 인선을 앞두고 후보자의 도덕성 등에 대한 검증절차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구시당은 10일 현재 중앙·여성·청년·장애인·디지털·홍보·대외협력위원회 및 대변인단 등 9개 각급 위원회와 부위원장단이 있으며 경북도당은 부위원장단과 상임부위원장(비상근)·중앙·여성·청년위원회·대변인단 등 11개 각급 위원회로 구성돼 있다.

그 동안 대구경북 시·도당은 각급 위원장 인선 시 당협위원회의 추천을 받아 이력서만 제출받으면 별다른 절차 없이 임명해 왔다. 하지만 이처럼 이력서로만 위원장을 임명하다보니 도덕성 등에 대한 문제가 발생해도 아무런 대책이 없는 실정이다.

지난 대선에서 참패한 한국당이 혁신을 기치로 내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이들 각급 위원회 위원장의 인선에 도덕성 등에 대한 검증절차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한국당 시·도당 당직자 등은 그동안 위원장 인선 시 이력서만 제출받아 와 당사자가 이력서에 허위기재를 하더라도 시도당 차원에서 확인할 수 없었다며, 앞으로 부위원장과 각급 위원장만이라도 혁신 차원에서 범죄기록과 세금납부증명서 등 도덕성을 검증할 자료도 받아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A 당직자는 “각급 위원장을 인선하면서 도덕성 등에대한 별도의 검증 없이 이력서만 받는다는 것은 시·도민들의 눈높이와도 맞지 않는 것 같다”며 “일부 위원장은 당을 위한 활동은 적은 대신 자신의 사익을 위해 위원장직을 활용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러한 위원장을 배제하기 위해서라도 도덕성 등에 대한 검증 절차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당 위원장에 선출된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은 “각급 위원장을 인선하기 위해 인선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라며 “도덕성 등에 대한 검증절차는 필요하다고 본다. 인선위원회가 구성되면 협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반면 경북도당 위원장에 선출된 김재원 의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은 “아직 최고위 의결을 통해 도당 위원장에 임명되지는 않은 상태이고 그러다보니 이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주오기자 kim-yns@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