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4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5일(甲申)
정치종합

국감 앞둔 여야, 초반부터 기싸움 ‘팽팽’

기사전송 2017-10-11, 21:14:3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민주당 ‘보수정권 9년’ 정조준
한국당 ‘정치보복대책위’ 가동
국민의당 “캐스팅보트 최대 활용”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가 오늘부터 시작된다. ‘국회의 꽃’이라 불리는 국감을 앞두고 여야는 일찌감치 국감 대비 모드를 갖추고, 개시 전부터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특히 국감이 각 정당 및 세력의 여론 주도권 확보를 위한 최대 전장인만큼, 국감을 하루 앞둔 11일 종일 사전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여야간 ‘프레임 전쟁’이 격하게 벌어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제1타깃은 과거 9년간 보수정권의 ‘적폐 청산’, 특히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MB정부를 정조준하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국가개혁·적폐청산 작업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현 정부의 인사 검증 실패, 외교·안보 무능을 집중 제기하며 맞불을 놓을 태세다.

국감에 대비한 각 당 차원의 대응 태세도 눈길을 끈다. 민주당은 국감 전 적폐청산특위, 국정원적폐청산특위 등을 가동하며 일찌감치 ‘적폐공세’에 나섰다. 한국당도 이에 질세라 국정원 개악저지특위를 구성한 데 이어, 11일에는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본격 가동했다.

국민의당은 여당과 제1야당 전·현직 정부를 모두 공세 대상으로 삼고 국감에서도 캐스팅보트로서의 존재감을 살리겠다는 포부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북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근본대책 마련 및 중국 사드 보복 실효적 대책 요구 △국민생명 안전 대책 마련 △과거사 진실 규명 및 임을 위한 행진곡 특별법 통과 등을 5대 방향으로 제시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