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3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6일(甲戌)
정치종합

대구 노숙인 1천 92명 ‘전국 최다’

기사전송 2017-10-12, 21:02:5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김상훈 한국당 의원 지적
김상훈 의원


대구의 노숙인 규모가 수도권을 제외하고 전국 지자체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현황(2017년 9월 종료)’에 따르면 대구의 노숙인은 △거리 노숙인 106명, △생활시설 노숙인 986명으로 총 1천92명(전체 노숙인 중 9.6%)으로 집계됐다. 서울(3천591명)과 경기도(1천522명)를 제외하면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았다. 특히 인구 1만명당 노숙인 규모에서는 4.39명으로 서울(3.61), 경기(1.20)를 앞질렀다.

대구의 거리 노숙인(106명)은 주로 중구(40명), 북구(38명), 동구(20명)에 집중돼 있었으며 남성이 대부분(97명)을 차지했다.

이들은 주로 중앙로·반월당 지하공간(43명)이나 건물내부(39명)에 밀집해 있었으며 이중 3명은 알콜중독이 의심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생활시설에 기거중인 노숙인의 경우 총 986명이었으며 재활시설 637명, 요양시설 235명, 자활시설 114명으로 분포돼 있었다.

연령별로는 거리노숙인의 경우 50대의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52.5%), 40대가 25.7%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시설노숙인은 30대가 24.7%로 가장 많아 ‘청년 노숙인’비율 또한 적지 않았다.

노숙을 하게 된 계기로(거리 노숙인 기준), 38.1%가‘실직‘으로 응답했고 가족해체(27.4%), 질병 및 사고(15.9%) 등을 다음 이유로 꼽았다.

거리 노숙 기간의 경우 ‘3년 이상’이 56.6%로 절반이상이 장기노숙자였으며 노숙인 중 25%가 정신과 질병을 앓고 있었다. 가장 시급한 것으로 주거(44.2%)와 일자리(19.5%)를 들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번 조사를 통해 지역의 노숙자 문제가 너무나 심각한 수준임이 드러났다”며 “특히 실직 및 질병에 따른 사회적 지위의 하락을 막기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가 필요하다. 촘촘한 복지서비스로 노숙으로 빠지는 길을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오기자 kim-yns@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