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정치종합

친홍·무대계·비홍…복잡한 한국당

기사전송 2017-11-12, 21:24:0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홍준표 대표와 가까운 인사들
김무성계 의원도 상당수 포진
홍 대표에 맞서는 용어도 등장
이명박 정부 당시 한나라당의 주요 계파는 ‘친이’(친이명박)계였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하자 ‘친박’(친박근혜)계가 주도 세력으로 등장했다. 반면 친이계를 포함해 친박계에 맞서는 세력은 ‘비박’(비박근혜)계라고 불렸다.

그러나 12일 현재 자유한국당에는 과거 친이계나 친박계처럼 당을 주도하는 세력이 없다. 전에 없던 다양한 세력들이 자체적으로 세(勢)를 형성해 서로를 견제하는 모양새다.

여기에 최근 바른정당 출신 통합파 의원들의 복당으로 한국당의 계파 지형도가 복잡해지고 있다.

그러다 보니 최근에는 특정 세력을 자의적으로 규정하기 위한 용어가 속출하고 있다.

먼저 당을 이끄는 홍준표 대표와 가까운 인사들을 ‘친홍’(親洪·친홍준표)이라고 부른다.

홍 대표가 경남지사를 할 때 부지사를 지내고 지난 대선에서 홍 대표 비서실장을 역임한 윤한홍 의원과 염동열 비서실장 등이 대표적인 친홍 인사들이다.

다만 홍 대표가 원외 당 대표이다 보니 원내에는 홍 대표 지지 세력이 넓게 분포돼 있지 않다.

그러나 이들은 특정 계파라기보다는 홍 대표가 당직에 임명해 홍 대표와 함께 정치를 해 나가는 국회의원이라고 보는 것이 정확하다.

최근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의 복당으로 소위 ‘무대계’(김무성계)라고 불리는 의원들도 상당한 세(勢)를 형성하고 있다. 현재 당내에서 무대계 의원은 2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홍 대표의 표현대로 하면 이들 의원 역시 특정 이념을 중심으로 뭉친 계파라기보다는 ‘김무성 의원과 친한 의원들’이다.

현재 홍 대표와 김 의원은 친박이라는 ‘공동의 적’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손을 잡고 있는 모양새다.

탄핵 정국을 거치면서 세(勢)가 현저히 약해지긴 했지만, 친박계 역시 주요 계파 가운데 하나다.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 제명 이후에도 일정 부분 세를 형성하고 있는 이들 친박계에 대해 ‘잔박(잔류친박)’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서청원·최경환·유기준·홍문종·김진태·김태흠·박대출·이완영·이장우 의원 등이 핵심 친박계 의원으로 분류된다. 곽상도·민경욱·윤상직·정종섭·추경호·유민봉 의원 등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수석이나 관료를 지낸 의원들도 범친박계로 분류된다.

특히 친박계 좌장 역할을 해 온 서청원 의원과 최경환 의원은 최근 홍 대표가 추진하는 인적청산 소용돌이 속에서 ‘코너’에 몰려 있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홍 대표에 맞서는 세력으로 ‘비홍’(非洪·비홍준표)이라는 용어도 등장했다.

친박계를 포함해 홍 대표의 당 운영방식에 반발하는 진영을 통칭하는 표현이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