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정치종합

MB “적폐청산, 정치보복 의심”

기사전송 2017-11-12, 21:25:4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중동 출국 전 기자회견
이명박 전 대통령은 12일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 6개월간 적폐 청산을 보면서 이것은 개혁이 아니라, 감정풀이나 정치보복이라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며 “국론을 분열시킬 뿐 아니라 중차대한 시기에 안보외교에도 도움되지 않고, 전 세계 경제 호황 속에 한국경제가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바레인 출국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최근 국정원의 블랙리스트·정치 댓글 공작이 이 전 대통령이 ‘지시’로 벌어졌다는 의혹과 이 전 대통령이 공동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다스 실 소유주’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이를 부인하며 강력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최근 군 사이버사령부·국정원의 ‘댓글’ 수사 등 국가기관을 겨냥한 검찰 수사에도 “군의 조직이나 정보기관의 조직이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욱 위태롭게 만든다고 생각한다”며 비판했다.

그는 특히, 대통령 시절 ‘군 사이버사령부의 활동과 관련해 보고 받은 것이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상식에 벗어난 질문은 하지 마라. 그것은 상식에 안 맞다”고 일축했다.

이 전 대통령이 침묵을 깨고 이같은 공식 입장을 내놓음으로써 정부와 검찰의 적폐 청산 작업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쟁도 가열되고 있다.

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의 발언 직후 논평을 통해 “몸통을 조사하지 않고 실무자만을 수사하는 것은 병의 ‘근본원인’을 치료한 것이라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정책위는 지난 11일 올해 국정감사 등을 통해 드러난 과거 9년 보수정권의 ‘적폐’를 73건으로 분류해 소속 의원 전원에게 보내는 등 오히려 이 전 대통령을 비롯한 보수정권 핵심부를 겨냥한 적폐 공세에 더욱 고삐를 죌 태세다.

반면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지난 11일 민주당의 ‘적폐 73건’ 자료에 대해 “집권 여당이 정치보복 수사를 계속 하기 위해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으로 민주정당이 아니라 정적 궤멸을 위한 ‘정치보복 특수공작본부’임을 선언하는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저항해 나갈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맹비난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