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정치종합

文 “韓-아세안, 평화공동체로”

기사전송 2017-11-13, 21:36:3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아세안 기업투자 서밋 연설
‘미래 공동체 구상’ 발표
“임기 중 10개국 방문” 강조
에너지 등 4개 협력분야 제시
문대통령-한-아세안미래공동체구상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솔레어 호텔에서 아세안 정상회의 기간에 개최된 아세안 기업투자서밋(ABIS)에 특별연설자로 참석해 우리 정부의 한-아세안 협력 비전으로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 국가 연합)이 ‘사람 지향, 사람 중심’ 평화를 지향하는 공동 비전을 갖고 현재보다 한단계 더 발전한 ‘미래 공동체’로 나가야 한다고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 기업투자 서밋(ABIS)에 참석해, 우리 정부의 한-아세안 협력 비전인 ‘미래 공동체 구상’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아세안이 “더불어 잘사는 공동체를 넘어 위기 때 힘이 되어주는 ‘평화를 위한 공동체’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평화 공동체’는 한반도 주변 4대국과 함께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끄는 중요한 축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국방·안보와 방위산업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테러와 폭력적 극단주의, 사이버위협 등 복합적 안보 위협에도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사람이 먼저다’라는 제 정치철학은 아세안이 추구하는 ‘사람 지향, 사람 중심’ 공동체 비전과 일치하는데, 미래를 함께하기 위해선 마음이 통하는 친구가 먼저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정상과 정상, 정부와 정부, 기업, 학생 간 다층적인 인적교류를 확대하고 나부터 임기 중에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해 깊은 우정을 나누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간 빈번한 만남과 교류는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아세안 국민이 더욱 쉽게 한국을 방문할 수 있게 사증 제도 개선을 검토하고, 정부가 초청하는 아세안의 장학생과 연수생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범정부 아세안 기획단’을 설치해 아세안과의 협력을 종합 지원하고, 아세안주재 재외공관의 기업지원 기능과 조직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저는 호혜적인 경제협력을 지향한다”며 “단순한 투자가 아니라 현지인 일자리를 늘리고 기술공유를 통해 해당 산업 발전을 지원하는 투자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아세안이 추구하는 역내 연계성을 높일 교통·에너지·수자원관리·스마트 정보통신 등 한국과 아세안의 4대 중점 협력 분야를 제시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