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기획/특집기획/특집

文 대통령 국정수행, 39.7% “긍정적” 36.1% “부정적”

기사전송 2017-09-05, 20:21:4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신문 창간 21주년 기념 시·도민 여론조사
대구 41.8%·경북 37.7% “잘 하는 편”…두 곳 모두 긍정 평가가 높아
이유는…48% “국민 소통 능력” 22% “적폐청산” 12% “탈 권위적”
男 40.7%·女 38.7% 긍정적
20~30대서 긍정 평가 많고
50~60대 부정적 평가 높아
38.7% “매우 잘 못하는 편”
권역별 국정 긍정 평가 비율
달서구·달성군 29.2% ‘최고’


대구신문은 창간 21주년을 맞아 지역 시·도민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설문조사는 여론조사 기관인 대구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0일과 31일 양일 간 대구·경북지역 만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600명을 상대로 진행됐다.(신뢰 수준 95%, 오차범위 ± 2.5% 포인트) 조사 문항은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및 이유 △탈핵 정책에 대한 찬반 의견 △복지정책 확대에 대한 의견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대응 평가 △사드 배치 찬반 의견 △박 전 대통령 출당 및 친박 청산에 대한 의견 등이었다.

대통령 국정 지지도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결과 대구·경북지역 시도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역민들은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39.7%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같은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치는 부정적 평가 36.1%보다 높았으며, 대구에서는 ‘(매우+대체로) 잘하는 편’이라는 긍정적 평가가 41.8%였고 경북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37.7%로 대구와 경북지역에서 모두 긍정적 평가가 높았다.

세부적으로 대구에서는 26.6%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5.2%가 ‘대체로 잘하는 편’, 17.6%가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16.2%는 ‘다소 잘못하는 편’, 21.9%가 ‘매우 잘못하는 편’, 2.5%가 ‘잘 모름’으로 응답했다. 경북은 22.2%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5.5%가 ‘대체로 잘하는 편’, 25.6%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5.0%가 ‘다소 잘못하는 편’, 19.3%가 ‘매우 잘못하는 편’, 2.4%가 ‘잘 모름’으로 응답했다.

성별로는 남성(40.7%)과 여성(38.7%)에게서 긍정적 평가가 비슷하게 나왔다. 연령대 별로는 20~40대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많았던 반면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부정적 평가가 더 많았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26.5%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응답했고 14.2%가 ‘대체로 잘하는 편’, 18.8%가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14.3%는 ‘다소 잘못하는 편’, 25.0%가 ‘매우 잘못하는 편’, 1.2%가 ‘잘 모름’으로 답변했다. 여성은 22.1%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6.5%가 ‘대체로 잘하는 편’, 24.8%가 ‘보통’이라고 답변했으며 16.8%가 ‘다소 잘못하는 편’, 16.1%가 ‘매우 잘못하는 편’, 3.6%가 ‘잘 모름’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19세 포함 20대는 26.1%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21.1%가 ‘대체로 잘하는 편’, 17.5%가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4.5%가 ‘다소 잘못하는 편’, 30.3%가 ‘매우 잘못하는 편’, 5%가 ‘잘 모름’으로 답했다. 30대는 35.8%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6.1%가 ‘대체로 잘하는 편’, 13.9%가 ‘보통’이라고 답변했으며 14.0%가 ‘다소 잘못하는 편’, 19.5%가 ‘매우 잘못하는 편’, 7%가 ‘잘 모름’으로 응답했다.

40대는 35.4%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6.2%가 ‘대체로 잘하는 편’, 15.2%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4.7%가 ‘다소 잘못하는 편’, 17.3%가 ‘매우 잘못하는 편’, 1.2%가 ‘잘 모름’으로 응답했으며 50대는 19.6%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2.7%가 ‘대체로 잘하는 편’, 21.6%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21.9%가 ‘다소 잘못하는 편’, 22.7%가 ‘매우 잘못하는 편’, 1.4%가 ‘잘 모름’으로 조사됐다. 60대 이상에서는 12.2%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3.0%가 ‘대체로 잘하는 편’, 33.6%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8.9%가 ‘다소 잘못하는 편’, 16.0%가 ‘매우 잘못하는 편’, 6.2%가 ‘잘 모름’으로 응답했다.

권역별로는 대구 중·남구의 경우 27.0%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8.9%가 ‘대체로 잘하는 편’, 23.3%가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16.3%가 ‘다소 잘못하는 편’, 22.3%가 ‘매우 잘못하는 편’, 2.3%가 ‘잘 모름’으로 답했다.

서구와 북구는 23.3%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21.7%가 ‘대체로 잘하는 편’, 19.6%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4.1%가 ‘다소 잘못하는 편’, 19.1%가 ‘매우 잘못하는 편’, 2.2%가 ‘잘 모름’으로 조사됐다.

동구와 수성구의 경우 26.7%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0.9%가 ‘대체로 잘하는 편’, 18.7%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4.4%가 ‘다소 잘못하는 편’, 26.6%가 ‘매우 잘못하는 편’, 2.7%가 ‘잘 모름’으로 나타났다.

달서구와 달성군은 29.2%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6.3%가 ‘대체로 잘하는 편’, 13.1%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9.6%가 ‘다소 잘못하는 편’, 19.5%가 ‘매우 잘못하는 편’, 2.4%가 ‘잘 모름’이라고 응답했다.

경북 북부권은 21.8%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5.2%가 ‘대체로 잘하는 편’, 29.2%가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16.4%가 ‘다소 잘못하는 편’, 15.1%가 ‘매우 잘못하는 편’, 2.3%가 ‘잘 모름’으로 답했다. 중서부권은 21.1%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8.0%가 ‘대체로 잘하는 편’, 27.0%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3.3%가 ‘다소 잘못하는 편’, 19.9%가 ‘매우 잘못하는 편’, 7%가 ‘잘 모름’으로 조사됐다.

경북 남부권은 23.4%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2.0%가 ‘대체로 잘하는 편’, 24.8%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2.1%가 ‘다소 잘못하는 편’, 25.2%가 ‘매우 잘못하는 편’, 2.5%가 ‘잘 모름’으로 조사됐고 동부연안권은 22.7%가 ‘매우 잘하는 편’이라고 했고 15.6%가 ‘대체로 잘하는 편’, 22.6%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7.2%가 ‘다소 잘못하는 편’, 18.1%가 ‘매우 잘못하는 편’, 3.8%가 ‘잘 모름’으로 응답했다.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 이유로 지역민들은 ‘국민과 공감, 소통 노력’이 48.8%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적폐청산과 개혁’(22.3%), ‘권위적이지 않고 소탈해서’(12.8%),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정책’(7.7%), ‘복지정책 확대’(3.7%), ‘안보와 대북정책’(2.6%) 순이었다.

반면 부정적 평가 이유로 응답자들은 ‘과거정권에 대한 보복성정치’가 34.4%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과도한 복지정책’(19.5%), ‘보여주기식 정치’(17.8%), ‘안보정책을 잘못해서’(10.0%), ‘일방적이고 즉흥적인 정책결정’(8.1%), ‘인사 문제’(3.0%) 등을 차례로 꼽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 정책에 대해 대구·경북 시도민들은 반대의견이 더 높았다.

문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공론화위원회 조사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확인했었다. 지난달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토교통부·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 핵심정책 토의(업무보고)에서 문 대통령은 “신고리 5·6호기는 여러번 밝힌 대로 공론화위원회의 조사과정을 거쳐 어떤 결론이 나오든 그 결과를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의 탈원전은 가동 중인 원전을 폐쇄하는 것이 아니라 원전을 신규로 건설하지 않고, 설계 수명이 다한 노후원전을 더 이상 연장가동하지 않는 것이다. 앞으로 60년이 넘는 긴 세월동안 서서히 이뤄지는 일이어서 우리가 감당하기에 결코 무리가 없는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문 대통령이 공론위 조사결과를 존중하겠다고 밝힌 다음날인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진행됐다. 하지만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에 대해 대구·경북 시도민들은 반대의견이 26.4%포인트 더 높았다.

신고리 5·6호기 공사도 중단은 지난 6월 19일 영구 폐로된 고리원전 1호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탈핵 시대를 선언했고, 이어 지난 6월 27일 신고리 5·6호기 공사도 중단됐다. 그러자 원전 위협과 거리가 먼 수도권을 중심으로 반대의견이 나오기 시작했다. 전기료 인상과 매몰비용이 부각됐다.

결국 정부의 에너지 정책 패러다임 전환에 대해 대구·경북 시도민들은 ‘반대’ 의견이 58.8%로 ‘찬성’ 32.4%보다 26.4% 포인트나 더 높아 반대의견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도 30대를 제외한 모든 남녀·연령대에서 반대의견이 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원전시설이 밀집된 경북 동부연안권에서 반대가 64.0%로 더욱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자 군에서만 찬성이 66.6%로 반대 26.9%보다 더 많았다.

 이번 설문조사의 조사방법은 자동응답전화면접(유선 RDD 표집)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율은 3.2%다. 설문조사 오차 보정방법은 지역·성·연령별 인구비례 가중치 분석(2017년 2월 주민등록 통계)이 사용됐다. 시·도별로 대구의 경우 목표할당 조사 인원은 762명, 경북은 838명이었고, 조사에 응한 이는 대구가738명, 경북은 862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883명 조사에 응했으며 여성은 717명, 연령별로는 20대가 134명, 30대 207명, 40대 308명, 50대 437명, 60대 이상 514명이 각각 조사에 응했다.

김주오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