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17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28일(丁丑)
사회사회일반

칼 빼든 檢, 퇴로차단 승부수…‘뇌물죄’ 혐의 입증 총력

기사전송 2017-03-20, 21:40:1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특검 자료 혐의·쟁점별 정리
최순실 게이트 신문 전략 수립
예상답변 대비 질문지 마련
시나리오별 대응 예행연습도
박전대통령소환-분주한취재진
포토라인 설치하는 취재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 청사 앞에서 취재진이 포토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조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극도의 긴장감에 휩싸인 검찰 수사팀의 움직임도 바빠지고 있다.

20일 검찰 등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오전 긴급회의를 소집해 박 전 대통령 대면조사 준비 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검찰은 작년 10∼11월 1차 특수본 수사 기록·자료와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넘겨받은 자료를 혐의·쟁점 별로 정리하며 실제 조사 때 짚어야 할 핵심 사항을 반복해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특히 지난 6개월간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 결과가 집약된 질문지를 완성하고 신문 전략을 수립하는 데 마지막까지 심혈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문지는 100쪽 안팎의 분량에 수백 개 질문 사항이 담겨 있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이 주요 혐의의 사실관계부터 인정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질문 사항을 치밀하게 구성해 빠져나갈 틈을 없애고 공세적인 자세로 신문을 이끌어간다는 게 검찰의 복안이다.

검찰은 조사 준비 마지막 날인 이날 중 수사 포인트별로 박 전 대통령의 예상 답변을 상정하고 시나리오별로 대응 방안을 준비하는 예행연습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한다는 목표 아래 질문할 사항의 순서와 방법, 예상 답변, 거짓말이나 모순점에 대한 추궁 방법, 혐의 부인 진술이나 변명 시 적절한 반박 증거물 제시 시점 등까지 세밀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수사 경험이 있는 한 법조계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도 혐의별로 법리와 논리를 탄탄하게 준비해 조사에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단 하나의 빈틈이나 실수가 성패를 가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법조계 안팎에선 박 전 대통령이 받는 13개 혐의 가운데 뇌물 부분이 승부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검찰도 이를 고려해 뇌물 혐의 입증에 초점을 맞춰 막바지 수사를 진행해왔다. 18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에 이어 19일 장선욱 롯데면세점 사장을 전격 소환해 장시간 조사한 것도 이런 맥락이다.

SK와 롯데는 총수 사면이나 면세점 사업권 획득 등 경영 현안 해결을 대가로 박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배후에 있는 미르·K스포츠재단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조사 장소로 서울지검 청사 10층의 영상녹화조사실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보안이나 조사 편의 등 여러 요소를 고려해 막판 장소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얘기할 수 있는 게 없다. 여러 가지를 검토해 오늘 중에는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