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18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29일(戊寅)
사회지방자치

한국인 평균연령 41.2세…9년새 4.2세 늙어

기사전송 2017-04-20, 21:18:5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행자부, 올 3월말 현재 통계
경북, 44세로 고령화 경향
郡 지역 평균연령 47.2세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의 평균연령이 9년 사이에 4.2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자치부는 올해 3월말 현재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의 평균연령은 41.2세로 조사됐다고 20일 밝혔다.

주민등록 인구통계 시스템으로 처음 집계가 이뤄진 2008년 평균연령은 37.0세였으나, 2014년 처음 40대에 진입했고 다시 3년 사이에 1.2세 늘어났다.

시·도 중에서 가장 젊은 곳은 세종시로 평균연령이 36.8세였다.

울산(39.1세), 광주(39.2세), 경기(39.4세), 대전(39.6세), 인천(40.1세), 제주(40.6세) 등도 평균연령보다 젊은 인구구조를 보였다.

반면 전남 주민등록 인구의 평균연령이 44.7세로 가장 높았고 경북(44.0세), 강원(43.7세), 전북(43.2세), 부산(42.9세) 등은 상대적으로 고령화된 경향을 보였다.

2008년 첫 조사와 비교했을 때 평균연령이 줄어든 지역은 세종(3.6세 감소) 한 곳뿐이었다.

시·군·구 중에서는 광주 광산구의 평균연령이 36.0세로 가장 낮았고, 경기 화성(36.1세), 오산(36.2세), 울산 북구(36.4세)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시군구 226곳 가운데 전국 평균연령보다 낮은 곳은 75개 지역(33.2%)이었다.

평균연령이 가장 높은 시군구는 경북 의성(55.1세), 군위(54.7세), 전남 고흥(54.0세), 경남 합천(53.7세) 등이었다.

2008년보다 평균연령이 낮아진 시군구는 부산 강서구(4.3세 감소), 기장군(0.1세 감소) 등 두 곳뿐이었다.

평균연령을 지역별로 비교해 보면 시 지역이 40.2세로 상대적으로 낮았고, 구 지역도 41.0세로 전국 평균을 하회했다.

반면 군 지역의 평균연령은 47.2세로 전체 주민등록 인구의 평균연령보다 6.0세나 높았다.

한편 3월말 현재 우리나라의 주민등록 인구는 5천171만4천935명으로, 2월 말보다 2천714명(0.0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자가 전체의 99.01%인 5천120만2천984명이고, 거주불명자는 46만3천26명(0.90%), 재외국민은 4만8천925명(0.09%)이었다.

한 달 사이에 경기(1만2천717명), 세종(3천578명), 충남(2천403명), 제주(1천188명), 인천(364명) 등 5개 시도의 인구가 늘어났다.

반면 서울에서 가장 많은 4천444명이 줄었고, 부산(2천437명 감소), 경북(1천785명), 대전(1천688명), 전북(1천470명) 등 10개 시도의 인구가 감소했다.

주민등록 세대 수는 2천138만1천346세대로, 세대당 인구는 2.42명이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