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사회사건사고

“봉화역 폭파” 심야 협박 전화

기사전송 2017-05-17, 18:13:1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6시간만에 대구서 50대 검거
밤 시간대 술에 취해 경북 봉화역을 폭파하겠다는 협박전화를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5분께 봉화역에 40∼5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폭파 협박전화를 걸었다. 그는 “여보세요. 다섯 시 봉화역 폭파”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봉화역 관계자는 오전 3시 5분께 112에 관련 내용을 신고했다. 봉화경찰서는 즉시 순찰대원을 보내 현장 주변을 수색했다. 경찰, 군, 소방 관계자 등 60여명이 3시간가량 합동 수색을 했으나 폭발물을 찾지 못했다.

경찰과 군은 허위 신고인 것으로 보고 일부 인력만 남기고 철수했다.

경찰은 발신 전화번호를 추적해 대구시 서구 비산동에 있는 한 공중전화가 발신지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공중전화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통해 현장에 있던 A(54)씨 신원을 파악했다.

경찰은 오전 9시 30분께 비산동 자택 주변에서 배회하던 A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만취 상태인 A씨는 봉화역에 협박전화를 걸기 전 자기 휴대전화로 114에 전화를 걸어 봉화역 전화번호를 문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예전에도 수차례 비슷한 협박전화를 걸어 처벌받은 상습범이다”고 말했다.

김교윤·남승렬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