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사회사건사고

“위안부 언급 없이 ‘한일 합의’ 이행 원해”

기사전송 2017-05-18, 21:01:5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문희상 특사, 아베 총리 면담
“한반도 비핵화에 공동대처”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난 뒤 “아베 총리에게서 원하는 대답을 다 들었다”고 말했다.

문 특사는 18일 아베 총리를 만난 뒤 주일 한국 특파원단을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잘해보자. 자주 그리고 빨리 만나자는 얘기를 하고 싶었는데 일본 쪽(아베 총리)에서 먼저 얘기를 했다”며 “우리가 원하는, 아베 총리가 할 답변을 들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특사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위안부 한일 합의와 관련해 “오늘날의 한일관계는 그동안 많은 분이 우호 관계를 쌓아온 결과”라며 “한일관계는 여러 문제가 있지만 이를 잘 관리해 장애가 되지 않도록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 재작년 합의도 국가 간의 합의니 착실히 이행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위안부’라는 표현을 직접 사용하지 않고 한일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조심스럽게 말한 것이다.

문 특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아베 총리에 “한국 정부는 북핵과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고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한다.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지향한다”며 “협력을 통해 (북한의) 변화를 유도해서 나가고 국민과의 소통을 통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문 특사는 아베 총리가 한국의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면 북한과 개성공단에 먼저 가겠다’고 말했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북핵 문제 해결에 너무 성급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