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29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6일(丁亥)
사회사건사고

“한-중 정상회담, G20 회의때 가능

기사전송 2017-05-18, 21:02:2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북핵·사드 등 충분히 설명할 것 ”
이해찬 對中특사 출국
악수하는이해찬특사와왕이외교부장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중국 외교부에서 이해찬 중국 특사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면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한중관계, 한·유럽 관계 발전의 주춧돌을 놓을 특사단이 18일 잇따라 출국했다.

문재인 정부의 대(對)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18일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하면서 취재진을 만나 “한중 정상회담은 7월 G20 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1차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특사는 이어 “한중 수교 25주년이 8월 24일인데, 그 무렵 해서 또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그런 의견을 (시진핑 주석한테)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한중 관계가 아주 경색돼 있어 경제교류나 한류, 또 인적교류, 관광 이런 부분들을 많이 풀어내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훈령을 직접 주셨다. (시 주석에게)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고, 훈령 내용에 따라 대통령의 뜻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특사는 “주한미군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입장을 충분히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 드릴 생각”이라며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시 주석과 우리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해서 공감대를 많이 이뤘기 때문에 가서 충분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