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1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2일(辛巳)
사회교육

2021 수능 절대평가 최소 4과목

기사전송 2017-08-10, 21:17:2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교육부 ‘전과목’ 2안도 제시
1안 채택 시 國·數 쏠림 가중
EBS 연계방식도 개선 추진
공청회 거쳐 31일 확정 발표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절대평가 과목들이 늘어난다.

교육부는 10일 기존 영어, 한국사 외에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에 한해 절대평가를 실시하는 ‘1안’과 7개 과목 모두 절대평가하는 ‘2안’을 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점진적 절대평가 확대라는 취지에 따라 1안이 채택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교원단체 및 입시기관, 학부모들은 1안이 통과될 경우 상대평가를 실시하는 국어·수학 공부에 대한 쏠림현상이 더욱 가중 될 것이라고 지적한다. 2안이 될 경우도 변별력 확보가 어려워 학생부 종합전형 및 내신을 위해 학생들이 고교 1학년때부터 대입준비를 해야 한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1안이든 2안이든 절대평가가 확대될 경우 수시모집 비중이 확대돼 학생부 비중은 더욱 커지게 되고 이는 학생들의 내신 부담으로 이어질 것 가능성이 높다.

이날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2021학년도부터 절대평가 과목이 현재 영어·한국사 이외에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 등 2개 이상 추가돼 최소 4개∼7개(1안일 경우 4개, 2안일 경우 7개)로 늘어난다.시험 과목에 통합사회·과학이 신설되는 대신 탐구영역 선택과목은 종전의 최대 2개에서 1개로 줄어든다.

또 EBS 70% 연계 출제 원칙은 단계적으로 축소·폐지되거나 연계 방식 개선이 추진된다.

새로 도입되는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은 1학년 때 배우는 공통과정이고 절대평가를 도입하면 큰 부담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이같은 안에 대해 교총 및 교육계 일각에서는 “절대평가 도입은 찬성하지만 국어·수학이 절대평가에서 빠지면서 풍선 효과로 두 과목 공부에 대한 쏠림현상이 우려된다”며 “학생과 학부모 공청회를 통해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만약 전 과목 절대평가가 도입되는 2안이 채택되면 수능에 대한 학습 부담은 줄어들겠지만 변별력에 많은 문제점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행 제도에서는 학생부 위주로 선발하는 수시와 수능 위주로 선발하는 정시의 2가지 입시 틀이 있는데, 정시에서 절대평가 9등급제 수능으로는 변별력이 떨어져 대학들이 학생선발에 곤란을 겪게 된다.

이에 따라 수시 입학이 늘어나 학생부 비중이 높아지면서 내신에 대한 부담이 커지고 학생부 종합전형의 공정성에 대한 문제제기가 한층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대를 비롯 상위권 대학과 의학계열 등 일부 모집단위에서는 아예 정시모집을 없애고 수시모집을 통해서만 학생을 선발할 가능성도 있다.

차상로 송원학원 진학지도실장은 “현재 중3은 수능 개편안과 상관없이 학생부는 중요한 전형요소이기 때문에 학교 공부를 열심히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특히 학생부 종합전형에 대비하기 위해 1학년 때부터 비교과 활동을 열심히 해 둬야 하고 진로선택을 미리 해서 여기에 맞춘 학교 활동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했다.

한편 교육부는 11일 서울을 시작으로 16일 광주, 18일 부산, 21일 대전에서 공청회를 가지며 확정안은 이달 31일 발표될 예정이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