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23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7월2일(壬午)
사회지방자치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로

기사전송 2017-08-10, 21:18:2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독거노인 46만원 더 받아
서울 종로구에 혼자 사는 A(81)씨는 한 달에 기초연금 20만6천원으로 살아간다.

과거 사무실이었던 보증금 200만원짜리 집에서 월세 16만7천원을 내고 나면 남는 게 거의 없다. 발가락 기형으로 걸을 때 통증을 느끼지만, 병원에 갈 엄두를 내지 못했다.

2002년 이혼한 뒤 여섯 번이나 기초생활보장 수급 신청을 했지만, 서울에 사는 딸 3명 중 큰딸이 부양능력이 있다는 이유로 모두 탈락했다. A씨는 장애가 있는 아들을 키우는 큰딸에게 손을 내밀 수가 없었다.

하지만 오는 11월부터 부양의무자 기준이 완화되면서 A씨는 기초생활보장 수급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부양의무자 가구에 장애인이 포함돼 있으면 부양의무자 기준을 적용하지 않도록 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A씨는 현재 받는 기초연금에 생계급여 28만9천원, 주거급여 17만3천원이 더해져 월 소득이 총 66만9천원으로 늘어나고 의료급여 혜택도 받을 수 있게 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0일 기초생활보장제의 부양의무자 기준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보장성을 확대·강화하는 내용의 ‘제1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2018∼2020)을 발표하기에 앞서 A씨의 집을 찾았다.

A씨는 “힘들어도 장애인 아들을 키우는 딸에게 손을 내밀 수가 없었는데 자식의 짐을 하나 덜어줄 수 있게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