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4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5일(甲申)
사회지방자치

수성구의회 ‘성추행 의원 윤리특위’ 거짓 논란

기사전송 2017-10-12, 21:19:1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자진사퇴 않을 시 구성 예고
가안으로 위원 5명 선정 불구
임시회 안건 상정조차 안 해
의원간 이견에 임시회 파행
동료 의원 간 성추행 물의를 빚고 있는 대구 수성구의회가 가해자로 지목된 의원이 자진사퇴하지 않을 경우 약속한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을 임시회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아 거짓 논란이 일고 있다.

수성구의회가 이달 1일 보도자료를 통해 11일까지 성추행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권고하고, 당사자가 이를 행하지 않을 경우 12일 제21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윤리특위 구성안을 채택키로 했지만 이날 최초 의사일정에는 부의 안건에 빠진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수성구의회는 이날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2017 주요업무 추진상황 보고의 건’, 의원 5분 자유 발언, 윤리특위 구성 등 의사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A의원이 자진 사퇴하지 않음에 따라 이날 본회의에서 안건 상정이 예상됐던 ‘윤리특위 구성 채택 안’은 당초부터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의회는 지난 11일 가안(假案)으로 5명의 윤리특위 위원을 선정하기까지 했다. 시민들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셈이다.

이 때문에 본회의 초기 석철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 진상 조사와 함께 윤리특위 구성을 통한 문제 해결을 요구했고 개회 20여분 만에 정회됐다. 또 10분간 정회가 선언됐으나 이날 오후 5시 30분 현재까지도 본회의가 속개되지 못했다.

정회 시간 중 의원 간 논의에서 윤리특위 구성 안과 함께 2차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의장 불신임 안’ 채택 건 요구가 거셌기 때문이다.

이 같은 의원 간 이견으로 이날 임시회는 개회 첫날부터 파행을 겪었다.

B 수성구의원은 “사태 해결을 위한 진상 조사와 함께 윤리특위 구성, 이번 일에 책임이 큰 의장의 불신임안이 동시 안건으로 채택돼야 함에도 당초부터 이를 상정하지 않은 것은 구민들에게 거짓말을 한 것 밖에 되지 않는다”며 “수성구의회의 위상을 실추시킨 A의원은 물론 미숙한 대처를 이어가고 있는 의장을 포함한 의장단의 책임 있는 자세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