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사회지방자치

문형표 ‘삼성 합병 靑 개입’ 인정

기사전송 2017-11-14, 21:46:2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朴·이재용 재판 영향 미칠 듯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한 정황을 법원이 사실로 인정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 등 ‘국정농단’ 사건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서울고법 형사10부(이재영 부장판사)는 14일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삼성합병 결정 과정에 청와대가 관여한 점을 인정했다.

앞서 1심은 문 전 장관이 연금공단이 삼성합병에 찬성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과정에 청와대 개입이 있었는지를 따로 판단하지 않았다.

하지만 항소심은 문 전 장관이 ‘삼성 합병에 대한 연금공단 의결권 행사를 잘 챙겨보라’는 취지의 박 전 대통령 지시를 인식하고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삼성-엘리엇 다툼에 국민연금 의결권행사 문제’라는 메모가 최원영 전 청와대 보건복지수석의 업무수첩에 기재된 점, 청와대 행정관과 복지부 직원이 삼성합병 안건과 관련해 주고받은 문자, 이메일 등도 판단 근거로 삼았다.

또 문 전 장관이 메르스 사태 부실대응으로 장관직에서 물러날 때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1년 정도 쉬고 난 이후 연금공단 이사장직을 맡기겠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다는 진술 등도 이 사건의 청와대 개입과 관련이 있다고 판단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