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3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4일(癸未)
사회법조.경찰

수갑 찬 채 도주 30대, 22시간 만에 잡혀

기사전송 2017-09-19, 21:47:5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안동서 임금체불 조사 중 달아나
경찰, 도주 도운 지인 처벌키로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노동부 조사를 받던 30대가 수갑을 찬 채 달아났다가 22시간여만에 붙잡혔다.

경북 안동경찰서는 임금 체불로 노동부 조사를 받던 중 도주한 A(38)씨를 대전에서 붙잡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8일 오후 4시 44분께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안동지청에서 A씨가 조사를 받다가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달아났다. 그는 도주 22시간여만인 19일 오후 연고지인 대전 유흥가를 배회하다가 뒤를 쫓던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건설 관련 업체를 운영하며 노동자 임금 수천만원을 주지 않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었다. 그러나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수갑을 찬 채 노동지청을 빠져나와 수㎞ 떨어진 곳에 사는 아는 사람을 찾아가 공구로 수갑을 끊고 다시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 지인은 수갑 끊는 것을 도와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안동으로 압송해 도주 경위 등을 조사한 뒤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안동지청에 넘길 방침이다.

또 A씨 도주를 도와준 지인도 조사한 뒤 범인도피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 방침이다.

안동=지현기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