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4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7일(乙亥)
스포츠축구

월드컵 본선 참가국 32→48개국

기사전송 2017-01-10, 21:58:2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FIFA, 2026년부터 적용
쿼터 확대 등 대변화 예고
최종예전 진출 수월해져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참가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0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평의회 회의를 열고 월드컵 본선 출전 국가 수를 현재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월드컵 본선 진출국은 1998년 프랑스 대회때 종전 24개국에서 32개국으로 늘어난 이후 28년 만에 다시 48개국으로 확대된다.

본선 진출국 확대 방안을 공약으로 내걸었던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유럽 구단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끝내 관철시켰다.

이에 따라 대륙별 본선 출전 쿼터가 늘어나고 대회 방식도 참가국 확대에 맞춰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기준으로 대륙연맹에 배당된 출전 쿼터는 유럽축구연맹(UEFA) 13장, 아프리카축구연맹(CAF) 5장, 남미축구연맹(CONMEBOL) 4.5장, 아시아축구연맹(AFC) 4.5장,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3.5장, 오세아니아축구연맹(OFC) 0.5장, 개최국 1장이다.

유럽연맹 쿼터가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이 속한 아시아연맹도 현재 4.5장에서 7장 안팎으로 늘어나 최종예선 관문은 지금보다 낮아질 전망이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8회 연속 본선에 오른 우리나라도 아시아 관문을 통과하기가 훨씬 수월해진 셈이다.

더불어 16강 진출국을 가리는 조별리그 방식도 상당 부분 수정이 불가피하다.

32개국 체제에서는 참가국을 네팀씩 8개조로 나눠 각조 상위 1, 2위가 16강행 티켓을 얻는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48개국으로 확대됨에 따라 3개국씩 16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각조 1, 2위가 32강에 오르고, 곧바로 토너먼트 방식으로 16강 진출국을 가릴 전망이다.

본선 진출국이 48개국으로 늘면서 월드컵에서 치러지는 총경기 수는 현행 64경기에서 최대 88경기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