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24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3월28일(辛巳)
스포츠축구

호날두, 유럽 축구 새 역사 썼다

기사전송 2017-04-19, 22:34:33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뮌헨과 8강 2차전서
현역 첫 UCL 100호골
본선 137경기 만에 달성
호날두
‘꽃미남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사진)가 유럽 축구사에 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이번에는 현역 선수로는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통산 100호골을 터트리는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호날두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레알 마드리드의 4-2 역전승을 이끌었다. 호날두의 해트트릭 덕분에 레알 마드리드는 뮌헨을 따돌리고 7시즌 연속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을 달성했다.

그는 지난 13일 뮌헨과 8강 1차전에서 2골을 작성, UEFA 주관대회 통산 첫 100호골(UEFA 챔피언스리그 97골·UEFA 슈퍼컵 2골·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 1골)을 달성했다.

득점포가 후끈 달아오른 호날두는 이날 8강 2차전에서 연장전을 펼치는 동안 3골을 몰아치며 해트트릭을 기록, 역대 처음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100골 고지’를 넘어섰다.

호날두가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100골째를 기록하는 데는 10년이 걸렸다. 2007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뛸 당시 AS로마(이탈리아)를 상대로 1호골을 넣은 호날두는 UEFA 챔피언스리그 137경기째 만에 100호골을 쌓았다.

호날두는 해트트릭도 6차례 달성했다. 유럽에서 역대 처음으로 정규리그 두 시즌(2011-2012시즌 40골·2012-2013시즌 46골) 연속 40골 이상 터트린 선수가 됐다.

또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처음으로 5시즌(2011-2012시즌~2015-2016시즌) 연속 10골 이상 터트리는 신기록도 작성했다.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7골을 작성한 호날두가 3골을 추가하면 6시즌 연속 10골 이상 작성하게 된다. 연합뉴스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