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2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5일(癸丑)
스포츠축구

“南·北·中·日 공동 2030월드컵 추진”

기사전송 2017-05-14, 21:40:1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북한 포함 대화 의지 표현
“文 대통령 방문 큰 힘 될 것”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한국과 북한, 중국과 일본의 2030년 월드컵 공동 개최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14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세 이하(U-20)대표팀 세네갈과 평가전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한·중·일과 북한이 긴밀한 대화를 나눈다면 2030년 월드컵 개최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본다”라며 “이번 총회에서 북한, 중국, 일본 측과 이야기를 나누진 않았지만, 앞으로 기회가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도 2~3개, 더 나아가 4개국의 공동개최안에 관해 긍정적으로 판단하고 있더라. 4개국의 공동개최안에 관해선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공동개최를 하기 위해선 북한과 대화가 필요한데, 어떤 역할을 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먼저 한·중·일이 기본 틀에 관해 합의해야 한다”라며 “한·중·일이 월드컵을 개최할 경우 재정적인 측면에서 상당한 어필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중·일은 상당히 매력적인 (축구) 시장”이라고 덧붙였다.

정몽규 회장은 중국, 일본, 북한과 대화를 하면서도 용납되지 않은 행동에 관해선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정 회장은 최근 문제가 된 일부 일본 응원단의 전범기 응원에 관해 “제2차 세계대전에서 아시아의 상당한 나라들이 아픔을 겪었다”라며 “전범기를 활용해 응원하는 것은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FIFA와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옳은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회 방문에 관해선 “대통령께서 자리를 해주신다면 큰 힘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