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2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5일(癸丑)
스포츠축구

월드컵 본선 진출 신태용호, 포상금 20억

기사전송 2017-09-07, 22:22:0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A·B·C·D 등급별 차등 지급
손흥민·기성용 ‘A급’ 1억
申 감독, 1억 5천만원 받아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앞장선 태극전사들이 두둑한 포상금을 받는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달 중 이사회를 열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한국의 월드컵 본선 직행에 기여한 국가대표팀 선수들에게 지급할 포상금 규모를 확정한다고 7일 밝혔다.

포상금 규모는 8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에 성공했던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기준으로 20억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브라질 월드컵 때는 10차례 최종예선에 한 번이라도 소집된 선수들을 대상으로 기여도를 네 등급으로 나눠 상금을 차등 지급했다.

A급 선수에게는 1억원, B급 선수에게는 8천만원, C급 선수에게는 6천만원, D급 선수에게는 4천만원이 돌아갔다.

현재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 선수 중 소집 횟수와 출전 시간 등을 고려할 때 손흥민(토트넘)이 A급 기준에 들어갈 수 있어 1억원 안팎의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손흥민은 중국과의 최종예선 6차전 원정경기 때 경고 누적으로 뛰지 못했지만 대부분 경기를 풀타임으로 활약했다.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체제에서 붙박이 주장으로 활약했던 기성용(스완지시티)도 A급 대상 선수다.

기성용은 이란과 9차전, 우즈베키스탄과 10차전을 앞두고 대표팀에 소집되고도 무릎 부상 여파로 뛰지 못했지만 직전까지 거의 전 경기를 풀타임으로 활약했다.

또 8차전까지 대표팀 부동의 골키퍼로 나섰던 권순태(가시마)와 미드필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도 기여도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태용 감독은 브라질 월드컵을 기준을 적용할 때 1억5천만원을 받는다. 당시 본선행을 지휘했던 최강희 전북 감독이 받았던 액수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