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6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7일(丙辰)
스포츠축구

선수 차출부터 전훈까지 “쉬운 게 없네”

기사전송 2017-09-07, 22:22:3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신태용호 내달 일정 ‘첩첩산중’
추석 연휴 맞물려 입출국 불편
아직 평가전 상대도 못 정해
K리그 ‘치열’…선수 차출 곤란
K리거들 유럽 전훈 참여 불투명
소감 말하는 이동국
이동국의 담담한 귀국 소감 월드컵 본선 9회 연속 진출에 성공한 축구대표팀 이동국이 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환영행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지만 본선 경쟁력을 끌어올릴 기회인 다음 달 유럽 전지훈련까지 시간이 빠듯해 준비 과정에서 어려움이 예상된다.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다음 달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데이 기간(10월 2∼10일)에 평가전을 겸한 유럽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

그러나 이 기간이 한국 최대 명절인 추석 연휴와 겹치는 데다 국내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의 상하위 스플릿 팀이 결정되는 마지막 33라운드(10월 8일)가 예정돼 있어 대표팀 소집에 적지 않은 진통이 따를 전망이다.

우선 대표팀이 출국하는 10월 2일은 황금연휴 둘째 날이다. 문제는 대표팀의 두 차례 평가전 상대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 가운데 10일 아프리카의 튀니지와 경기는 확정이 됐으나 유럽 전훈 기간 초반에 추진 중인 2018년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와 경기는 성사 여부가 불투명하다.

A매치 데이에 월드컵 유럽 예선이 치러지는 상황이라 평가전 상대로 인기가 높은 러시아가 아직 한국과 친선경기 개최에 대한 확답을 주지 않았다.

여러 경로를 통해 러시아축구협회를 설득하고 있지만 러시아와 맞대결이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만약 러시아와 평가전이 무산된다면 두 차례 A매치를 모두 아프리카 팀과 치러야 한다. 그럴 경우 항공편 조정이 불가피하다.

이미 추석 연휴 항공편 예약이 거의 끝나가는 상황이라 평가전 일정 확정이 시급하다.

대표 선수 차출도 골칫거리다.

10월 8일 열리는 상하위 스플릿 전 마지막 33라운드 경기는 12개 K리그 클래식 구단으로선 1년 농사에서 가장 중요한 날이다.

상위 스플릿 마지노선인 6위 강원(승점 40)과 강원을 승점 6점 차로 뒤쫓는 포항(승점 34)은 물론 선두 다툼을 벌이는 전북(승점 54), 2위 제주(승점 50), 내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걸린 3위를 노리는 4위 수원(승점 46), 5위 서울(승점 42) 모두 놓칠 수 없는 한판이기 때문이다.

이 상황에서 구단들이 대표팀에 선수를 내주기가 쉽지 않다.

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도 공감대를 형성해 유럽 원정에는 K리거가 거의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K리거를 뽑지 않으면서 비슷한 상황의 일본 J리그와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을 차출할 명분이 약하고, 유럽파만으로 대표팀을 꾸리기도 쉽지 않다.

신태용 감독은 대표팀 소집 1주일 전인 25일 유럽 전훈에 나설 23명의 명단을 발표한다.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에도 불구하고 이란전과 우즈베키스탄 졸전으로 질타를 받은 신 감독이 어수선한 상황을 돌파해 빡빡한 일정의 10월 유럽 전훈에서 대표팀의 본선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성과를 거둘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