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2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5일(癸丑)
스포츠골프

톰프슨, 리디아 고 제치고 IWIT 챔피언십 우승

기사전송 2017-09-10, 21:42:0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최종합계 19언더파 197타
준우승 리디아 고와 4타 차
올해의 선수도 2위로 올라
렉시 톰프슨(미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IWIT)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톰프슨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파72·6천59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197타의 성적을 낸 톰프슨은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를 4타 차로 따돌렸다.

톰프슨은 5월 킹스밀 챔피언십 이후 시즌 2승째를 거두며 우승 상금 30만 달러(약 3억3천만원)를 받았다.

김인경(3승), 유소연, 박성현(이상 2승)에 이어 네 번째로 올해 2승 고지에 오른 톰프슨은 평균 타수 부문에서 박성현(24)을 밀어내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톰프슨은 68.88타가 됐고 대회에 나오지 않은 박성현은 69.00타를 유지했다. 톰프슨은 또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도 147점이 되면서 1위 유소연(27)의 150점을 바짝 추격, 4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130점의 박성현은 2위에서 3위로 내려섰다.

상금 부문에서는 박성현이 187만 8천615 달러로 여전히 선두를 지켰고 176만 9천650 달러의 유소연이 2위, 165만 1천815 달러의 톰프슨이 3위다.

지난해 7월 마라톤 클래식 이후 1년 2개월 만에 우승에 도전한 리디아 고는 6월 마이어 클래식 공동 10위 이후 약 3개월 만에 다시 톱10 진입에 성공한 것을 위안으로 삼게 됐다.

4월 롯데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이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