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1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2일(辛巳)
스포츠야구

롯데 ‘낙동강 더비’서 활짝 웃었다

기사전송 2017-10-09, 20:48:4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준PO 2차전서 NC 1-0 제압
김태군-주루사
“한 발 늦었네”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 5회초 1사 1루 NC 모창민의 중견수 플라이 때 귀루하지 못한 1루 주자 김태군이 아웃되고 있다. 연합뉴스


가을 야구 ‘낙동강 더비’ 2차전에선 롯데 자이언츠가 웃었다.

롯데는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팀 완봉승을 합작한 마운드의 힘으로 NC 다이노스를 1-0으로 제압했다.

전날 1차전 연장 11회에 당한 충격적인 대패(2-9)를 짜릿한 1점 차 승리로 설욕한 롯데는 1승 1패로 시리즈 균형을 맞췄다.

준PO 3차전은 11일 오후 6시 30분 NC의 홈인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롯데는 이날 2회 무사 만루에서 나온 문규현의 병살타 때 이날 양 팀의 유일한 점수를 뽑았다.

NC 나성범의 부러진 방망이 파편에 왼쪽 발목을 맞아 강판할 때까지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는 5⅓이닝을 산발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박진형(6회)∼조정훈(7회)∼손승락(9회) 롯데 필승계투조가 팀 완봉승을 합작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