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3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6일(甲寅)
스포츠야구

은퇴한 국민타자…기부는 ‘현역’

기사전송 2017-11-12, 21:19:3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이승엽, 박찬호 재단 1억 기탁
선수 때도 활발한 적십자 기부
“장학재단 20주년 자랑스러워”
이승엽(41)이 ‘국민타자’라는 별명답게 유니폼을 벗은 뒤에도 선행을 이어갔다.

이승엽은 12일 서울 밀레니엄서울힐튼 호텔에서 열린 재단법인 박찬호 장학회 제20회 꿈나무 야구장학생 장학금 전달식에 참석해 1억원을 기탁했다.

현역 시절에도 꾸준히 기부활동을 펼쳐 대한적십자사가 조직한 ‘레드크로스 아너스클럽’ 회원으로 이름을 올린 이승엽은 야구 후배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밀었다.

‘코리안특급’ 박찬호(43)의 소개로 단장에 올라간 이승엽은 “뜻깊은 자리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런 일을 20년 동안 지속했다는 것에 감사하다. 장학금을 받은 많은 후배가 프로야구 선수가 됐다는 것도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찬호 장학재단은 박찬호가 1997년 1억원의 장학금을 쾌척하면서 시작해 올해로 20주년을 맞았다.

올해는 초등학교 선수 19명과 중·고등학교 선수 10명이 혜택을 받았다.

장학금을 받은 선수 중 프로야구 선수가 된 이도 적지 않다.

서건창(28)과 신재영(28), 박종윤(24·이상 넥센 히어로즈)은 ‘박찬호 장학생 출신’을 대표해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구자욱(24·삼성 라이온즈), 구창모(20·NC 다이노스), 박진형(23·롯데 자이언츠) 등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출전을 앞둔 국가대표팀 선수도 초등학생 때 이곳에서 장학금을 받고 꿈을 키웠다.

이승엽은 “(박)찬호 형이 하는 좋은 일에 조금이나마 함께하고 싶었다. 앞으로 장학재단이 30년, 40년, 영원히 후배들에게 희망을 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국을 대표하는 ‘투타 영웅’ 박찬호와 이승엽은 2011년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서 함께 선수생활을 하며 가까워졌다.

박찬호는 “이승엽은 정말 자랑스러운 후배다. 은퇴를 진심으로 축하하고, 오늘 함께 해줘서 정말 고맙다”면서 “미국에서 스포츠 선수의 재단은 정말 흔하다. 이들은 사회와 지역에 헌신한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아직 그런 것들이 익숙하지 않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꿈을 키워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