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경북영주

영주 소백산 철쭉 군락지 복원 박차

기사전송 2017-11-14, 21:45:1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연화봉 일대 종자 채취 작업
5년간 농업기술센터서 배양
증식중인철쭉이올해봄꽃을피웠다
영주시가 소백산 철쭉 보전을 위해 종자를 채집, 철쭉을 증식하고 있다.


영주 소백산은 전국 최대의 철쭉 군락지로 매년 5월 하순~6월 초순이면 연화봉, 비로봉, 국망봉 일대는 연분홍빛으로 물든다.

소백산 철쭉은 씨앗을 심은 뒤 2~3년이면 꽃이 피는 여느 철쭉과 달리 7년 만에 개화하는 낙엽성이다.

꽃빛깔이 연분홍빛으로 선명하고 아름다워 철죽류 중에서 으뜸으로 친다.

그러나 훼손과 지구 온난화 등으로 소백산 철쭉이 줄어들자 영주시가 13일 연화봉 일원에서 철쭉꽃나무 종자 채취 작업에 나섰다.

시 농업기술센터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소백산관리사무소와 함께 지난 2006년부터 연화봉 일대의 철쭉 종자를 채취, 자생지 생태환경과 조직배양 기술 등을 연구해가며 해마다 1만 그루 이상을 증식해왔다.

연구 시작 7년만인 지난 2013년 처음 이들 나무가 꽃을 피운 이래 매년 6~7년생짜리 1천여 그루를 소백산에 옮겨 심어 철쭉 군락지 보전에 힘쓰고 있다.

이번 채종된 종자는 내년 봄에 싹을 내려 5년간 농업기술센터에서 최고의 사랑과 정성을 받아 2023년경에 소백산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남방석 영주시 연구개발과장은 “봄철 탐방객들에게 볼거리 제공을 위해 훼손 철쭉 자생지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소백산 철쭉이 지금보다 더 풍성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영주=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