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25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2월27일(辛亥)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별이 빛나는 밤

기사전송 2017-01-11, 21:30:3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안윤하










그는

밤의 한가운데를 유성으로 가로지르며

별들이 휘몰아쳐 오는 것을 보았다

바늘구멍 같은 희망에 매달려 아침을 맞았다



가래 섞인 한숨소리가 어둠속에서 숨죽였으므로

그 밤의 밑그림은 검푸른 소용돌이였으리라

숨구멍을 향한 갈망의 회오리였으리라



어둠을 헤쳐오는 별들과

시퍼런 눈물을 쏟는 인생과

검붉은 유혹에 헤메는 젊음들이

제자리를 맴돌고 있는 바람의 네거리에서

어깨 웅크린 채 서성이고 있다



해 뜨지 않는 고심의 창가에서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자

깜깜할수록 또렷한 별을 보자


◇안윤하=1998년 《시와 시학》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모마에서 게걸음 걷다’ 출간
 현재 대구문인협회 부회장, 대구시인협회 이사,
 대구예총 대의원, 종합예술계간지 문장의 편집위원


<감상> 앞이 보이지 않은 어둠의 현실에서 그래도 조그만 긍정의 별을 바라보는 젊음. 지금은 바람의 네거리에서 어깨 웅크린 채 서성이고 있지만 어둠이 짙을수록 새벽이 가까이 다가와서 곧 밝은 희망의 해가 뜨리라 믿고 싶다. 고통스런 현실에 좌절하지 말고 고개를 들어 하늘의 유성을 보면 헛되지 않은 젊은 인생이 끝내 이기리라. -달구벌시낭송협회 윤달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