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4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5일(甲申)
정치종합

김관용, 구미 찾아 ‘박정희 마케팅’

기사전송 2017-03-20, 22:07:0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金 지사 “후보 확정되면 이른 시일 내 반문연대”
분향하는김관용
분향하는 김관용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20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영정에 헌화 후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20일 대구시청을 찾아 “대선 후보로 확정되면 이른 시일 안에 반문연대를 만들 것”이라며 “당대 당 통합은 불가능해도 나라를 지키기 위해선 후보를 단일화해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예비후보 경선에서 떨어지면 겸허히 받아들이고 정치·자유한국당 개혁에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도지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금 국가분열을 해결하기 위해 과감한 개헌으로 새 시대를 열어야 한다”면서 “저는 중앙정치에 부담이 없어 자유롭게 이 문제를 추진할 수 있다. 대통령 임기를 단축해서라도 조기 개헌을 해 대한민국 개조 틀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서문시장을 찾아 ‘TK 적자’를 자처한 것과 관련해 “경남지사가 대구·경북에 먼저 온 것이 이해가 안 된다”며 “막말·독불장군식 시대는 지나갔다. 이 나라가 바라는 지도자 덕목은 통합과 협상이다. 이런 점에서 제가 우위에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김 지사는 같은 날 오전에는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헌화를 했다. 그는 방명록에 ‘어려울 때마다 대통령님의 영전에 와 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조국 대한민국과 국민을 지키고 받드는데 혼신의 각오를 바치고 반드시 실천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김 지사는 “가치있는 보수가 공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대통합연대로 안보와 경제 성장을 위해 지켜야 한다”며 “이제 정치인들이 이해 타산을 떠나 나라를 걱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규열·김주오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