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0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3일(辛亥)
오피니언사설

황금연휴 中企근로자도 혜택 누릴수 있게

기사전송 2017-04-20, 21:50:3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5월 황금연휴를 앞두고 직장인들의 마음은 벌써부터 설레고 있다. 다음 달 1일 근로자의 날, 3일 석가탄신일, 5일 어린이날에 이어 대선일인 9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자 직장인들은 최장 11일간의 휴가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업무에 시달리며 고달픈 나날을 보내는 직장인들에게는 그야말로 황금연휴다. 더구나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징검다리 연휴 기간 근로자들의 연차휴가 사용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게다가 정부도 국내 여행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기업체들에게 적극 협조를 부탁하고 있다. 경기활성화의 계기로 삼자는 것이다. 장기화된 경기불황에다 사드배치로 인한 중국보복으로 경제상황이 사상 최악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내수진작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작은 대책이라도 마련해 힘을 보태야 할 상황이다. 더구나 정부는 지난해 5월5일 어린이날과 주말인 7∼8일에 있는 6일(금요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 내수진작책을 시행해 백화점·박물관·놀이공원 등의 매출이 급증하는 등 적지 않은 재미를 봤다.

하지만 황금연휴는 대기업의 이야기일 뿐 중소기업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지난해 4월 중소기업중앙회가 대구지역을 비롯한 전국 중소기업 35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5월 6일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조사’ 결과 63%가 임시공휴일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미참여 기업 가운데 ‘생산량과 생산계획 차질, 업무조정 문제’ 탓에 참여할 수 없다고 대답한 기업이 84%에 달했다. 최근 정부가 내놓은 금요일 4시 퇴근제 처럼 황금연휴도 결국 공무원과 대기업근로자들을 위한 것일 따름이다.

중소기업근로자, 영세자영업자, 비정규직 등에게는 소외감과 상대적 박탈감만 더 심해진다. 제품납기일 차질 등을 우려해 휴일을 반납하고 근무해야 할 처지에 놓이고 보면 좌절감만 깊어진다. 임시공휴일이 하루만 추가 지정돼도 타격을 피할 수 없다. 하루도 편히 쉴 수 없는 맞벌이 부부들도 애간장이 탄다. 방과후 돌봄 교실, 어린이집 당번 교사 등의 도움을 받지 못하게 되어 자녀를 맡기는 일로 동분서주하게 된다.

황금연휴가 사회양극화를 가중시킬 수 있으므로 후유증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 황금연휴를 꿈도 꿀 수 없는 다수를 위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 임시공휴일에 근로자를 쉬게 하는 중소기업에 세제 혜택을 주거나 정책자금의 우선순위를 배려하는 등 황금연휴로 인한 갈등의 골을 메울 방법이 필요하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