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5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6일(乙卯)
정치종합

朴 민정비서관실 문건 대량 발견 ‘파문’

기사전송 2017-07-16, 21:02:5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특검팀에 인계…“국정농단 재판 영향”
여야, 공개 배경 놓고 공방 가열
한국당 “여론몰이식 공세 불순”
민주당 “검토후 국민께 알려야”
청-발견문건청와대기록관이관
14일 오후 청와대 관계자들이 과거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한 300여 건의 자료를 청와대 민원실에서 대통령기록관 관계자에게 이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작성된 문건 300여종을 발견, 공개하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청와대가 14일 공개한 자료에는 당시 청와대의 국민연금을 통한 ‘삼성 경영권 승계 지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문화체육관광부 인사’ 등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사안들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정황이 의심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이 자료 일부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넘겼다. 이에 따라 문건 내용의 경중과 사실 입증 여부가 국정농단 사건 관련자들의 재판에 영향을 끼칠 결정적 변수가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문건의 파괴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정치권 또한 문건 대통령 지정 기록물 및 공개 가능 여부, 청와대의 공개 배경을 놓고 공방을 벌이는 동시에 사건의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시 집권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의 반발이 가장 거세다.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청와대가 자료에 ‘비밀’ 표기를 해놓지 않았기 때문에 지정기록물이 아니라며 자료를 공개하고 사본을 특검에 넘겼다”며 “여론몰이식 공세로 국민들에게 예단을 주어 재판에 개입하려는 청와대의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오히려 대통령 기록물을 방치한 당시 청와대에 ‘관리 허술’ 책임을 물으며, “발견된 문건의 실체를 밝히고 개별사안들을 면밀히 검토해 국정농단의 시종을 국민들께 소상히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