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1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4일(壬申)
정치외교안보

사드 전자파 측정 연기

기사전송 2017-08-10, 20:57:5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주민 반대·기상 악화 등 이유
성주사드기지외부인출입통제
성주 사드 기지에 대한 정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확인이 예정된 10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입구 인근 도로에서 경찰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인 경북 성주골프장에서 10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전자파·소음 측정 계획이 또다시 연기됐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날 사드 기지에서 전자파 및 소음 측정을 공개적으로 실시할 계획이었지만 기상 여건 악화로 주민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다. 국방부 검증단 등은 환경영향평가를 저지하려는 주민들이 마을 입구를 막자 헬기를 이용해 사드 기지로 이동, 현장 확인과 전자파 등을 측정하려 했으나 기상 악화로 헬기 이륙이 어려워 일정을 연기했다.

군(軍) 관계자는 “사드를 반대하는 성주와 김천지역 주민들의 반발 역시 정부의 전자파·소음 측정 연기의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앞서 사드 배치 반대 주민들과 단체들은 정부의 사드 기지 전자파·소음 측정에 반대하며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이를 막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기상 악화와 주민 반발로 현장 확인이 어렵다고 판단한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법규상 전자파·소음 검증을 공개적으로 하는 게 의무는 아니지만, 전자파·소음이 인체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한 주민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공개적인 검증을 추진하려 했다”며 “하지만 주민과 시민단체 등과의 추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추후 별도의 일정을 잡아 재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달에도 국방부는 성주와 김천 일대에서 주민들이 참관한 가운데 사드 레이더 전자파를 측정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주민들은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할 게 아니라 이미 반입돼 운용 중인 사드 장비 철거가 먼저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의 사드 배치 계획은 앞으로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추홍식·남승렬·최열호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