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4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5일(甲寅)
사회사회일반

대구시, 차선 밝혀 교통사고 확 줄인다

기사전송 2017-08-10, 21:37:4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노면 재도색·밝기 개선
내달 말까지 완료 예정
주요 도로 820여km 완료
횡단보도 투광기도 설치
대구시는 2016년부터 3년간 ‘교통사고 30% 줄이기 특별대책(VISION 330)‘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노면표시 개선사업’의 2년차 사업을 귀성객들로 교통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추석 연휴전인 9월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총 56억원을 들여 2018년까지 2천400km 규모의 차선 재도색 및 차선 밝기 향상 등을 내용으로 하는 ‘노면표시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올해까지 이 사업에 23억원을 투입할 예정으로, 국채보상로 및 노원로 등 주요 간선도로 820㎞ 정도를 개선했으며, 차선이 지워져 교통사고 우려가 높은 한실로 등 주거 밀집지역과 어린이 통행이 많은 초등학교 주변 구간 등 총 15개소 50㎞ 정도는 9월말까지 추가로 정비해 2년차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야간에도 차선이 잘 보이도록 기존에 사용한 재료보다 성능이 우수한 상온경화형 도료를 사용해 차선밝기를 1.8배(240→420mcd) 밝게 했으며, 자동차전용도로 중앙 차선을 황색에서 백색으로 바꿔 2.8배(150→420mcd) 밝기를 향상시켰다.

아울러, 야간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횡단보도 식별을 용이하게 하는 횡단보도 투광기를 18개소 설치했고, 교통사고 우려가 높은 지역의 가로등 조도를 개선하는 등 안전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한편, 대구시는 ‘교통사고 30% 줄이기 특별대책(VISION 330)’에 따라 올해 7월 기준 전년대비 교통사고 사망자를 20% 감소시켜 전국 2위의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대구시 홍성주 건설교통국장은 “차선도색 작업으로 일부구간에 교통체증이 발생할 수 있어 이 구간을 통행하는 시민들의 양해와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