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2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3일(壬子)
스포츠농구

남자농구, 필리핀 격파

기사전송 2017-08-17, 22:11:0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FIBA 아시아컵 4강행
이란과 결승 티켓 놓고 격돌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난적’ 필리핀을 물리치고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4강에 진출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FIBA 랭킹 30위)은 17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FIBA 아시아컵 8강전에서 필리핀(27위)을 118-86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2년마다 열리는 이 대회에서 아시아선수권대회 시절인 2013년 이후 4년 만에 준결승에 올랐다.

2015년엔 8강전에서 이란에 져 4강에 진출하지 못하고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최종예선 진출에도 실패한 바 있다.

조별리그에서 3연승을 거두는 등 상승세를 타던 필리핀을 격파하며 신바람을 낸 한국은 이란(25위)과 20일 준결승전에서 맞붙는다.

오세근이 22득점, 김선형이 21득점을 기록해 승리를 이끌었고, 김종규가 15점, 이승현이 14점을 보탰다.

한국은 또 이날 3점슛 21개를 던져 16개를 적중하는 놀라운 3점슛 성공률(76.2%)을 선보이며 필리핀의 혼을 쏙 빼놨다.

이날 한국의 3점슛 성공률은 2점 야투 성공률(62.2%)이나 자유투 성공률(63.6%)보다 오히려 높았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이란이 개최국 레바논을 80-70으로 꺾고 4강에 진출, 한국과 결승행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다. 이란은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센터 하메드 하다디(32·218㎝)가 혼자 23점, 20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이란은 2007년과 2009년, 2013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당시 아시아 최강으로 군림하던 중국을 따돌리고 우승한 나라로 2015년 대회 8강에서는 한국을 75-62로 제압한 바 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