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0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3일(辛亥)
사회사회일반

“사드 추가 배치, 朴 정부 적폐 용인하는 것”

기사전송 2017-08-20, 21:29:34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반대 시민단체, 평화행동 집회
소성리에 800명 모여 중단 촉구
보수단체, 150m 밖서 찬성 집회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를 반대하는 경북 성주군 주민과 시민단체는 지난 19일 ‘제4차 소성리 범국민 평화행동’ 행사를 열었다.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 전국에서 모인 800여명은 이날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는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의 대응책이 될 수는 없다”며 “정부의 이같은 결정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를 그대로 용인하는 것이며, 문재인 정부가 이야기했던 절차적, 민주적 정당성을 스스로 저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무대에 올라 “문재인 정부는 미국 압력에 굴복하지 말고 국민을 믿고 사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사드는 대북 억제력도 중국과 관계에서도 전혀 쓸모없는 무기”라며 “국회에서 주민 등과 손잡고 사드를 막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사드 가동 중단, 부지 공사 중단, 사드 추가배치 중단 문재인 대통령에 촉구했다. 이어 700여m 떨어진 사드 기지 입구인 진밭교까지 가두행진을 한 후 사드 철거 퍼포먼스를 펼쳤다.

서북청년단 등 보수단체 회원 100여명도 이날 소성리 마을회관에서 150여m 떨어진 소성보건진료소 앞 도로에서 사드 찬성집회를 열어 “사드를 즉각 배치하라”고 외쳤다.

추홍식·남승렬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