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사회사건사고

청송, 군의원 사과값도 대신 내줬나

기사전송 2017-09-03, 20:50:0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사과유통공사 비리 파문 ‘점입가경’
군수 비자금 수사 과정서
관련 비위 정황 드러나
군의원 3명 수사 착수
청송사과유통공사 비리 의혹이 ‘복마전’ 양상을 띠고 있다. 경찰이 한동수 청송군수에 이어 군의원으로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3일 경북경찰청과 청송군의회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일부 군의원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군의회 관계자는 “경찰이 수사 대상이라고 통보한 사람은 3명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일부 군의원이 사과유통공사에 수시로 전화해 자기 지인이나 주변 사람에게 사과를 보낸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군의원이 내야 할 사과값을 청송군에서 대신 납부한 의혹이 불거진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정상적인 홍보가 아님에도 홍보비 명목으로 예산을 배정해 유통공사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청송군 관계자와 이 지역 주민 등에 따르면 청송군과 군의회 안팎에서 군이 홍보비를 빼돌려 대납한 사과값이 1억원 이상이란 설이 나오고 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청송군 관계자는 “청송사과유통공사가 들어선 2011년부터 최근까지 대납이 이어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경찰청은 청송사과유통공사 임직원의 비자금이 한 군수 측으로 흘러들어간 정황을 잡고, 이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군의회 일부 의원의 비위 의혹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북경찰청은 청송사과유통공사 임직원에게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한동수 청송군수를 두 번 소환해 조사했다. 한 군수는 혐의점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청송사과유통공사 임직원 비자금 조성 관련 수사는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금명간 한 군수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남승렬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