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6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7일(丙辰)
기획/특집기획/특집

전국 첫 전담부서·관제센터 설치…미래도시로 힘찬 드라이브

기사전송 2017-09-10, 21:11:4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시, 전기차 산업을 선도하다
ITS 기반 주행시험장·차부품산업…탁월한 인프라
전기차 목표 대비 보급률 104% 달성 ‘전국 1위’
1t급 전기상용차 개발 주도…자생적 산업모델 기대
컬러풀 퍼레이드 전기차
대구시의 미래 먹거리 육성산업 중 하나인 전기차산업의 대표주자 전기차택시가 대구컬러풀축제에서 퍼레이드를 하는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미래 먹거리 산업의 하나로 미래형 자동차를 선택했다. 대구의 전통 특화산업이던 섬유·기계 등으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국의 글로벌 전기차 기업인 ‘테슬라’를 직접 방문해 전기차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등 관련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탄탄한 전기차 하드·소프트웨어= 대구시는 전기차 육성을 위한 하드·소프트웨어를 탄탄히 갖췄다. 지역 제조업 중 자동차부품산업 비중은 생산액 기준 22%로 가장 높다. 기계·금속 등 연관산업까지 포함하면 50% 이상이다. 여기에다 국내 유일의 지능형 교통시스템(ITS) 기반 주행시험장을 갖고 있다.

이처럼 대구시는 사용자 편의에 중점을 두고 모든 전기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물론 걸림돌도 있다. 기술이 계속 진보하고 있지만 전기차는 여전히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하면 짧은 주행거리와 부족한 충전소로 인해 장거리 주행에 어려움이 있다.

개인택시 운전자 김모(52)씨는 “대구시에서 의욕적으로 전기차 확산에 나서고, 전기차 택시도 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내연기관차나 LPG차는 연료를 가득 채우면 7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반면, 전기차는 주행거리가 아직 200km남짓인데다 충전시간도 오래 걸려 도심에서 짧은시간 운행하는 경우를 제외하곤 불편한 점이 많다”고 털어놨다.

대구시는 이같은 문제점 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작년 이맘때 4개에 불과했던 도심내 전기차 충전소는 현재 165개로 확대됐으며 그중 급속충전기만 64대나 된다”면서 “올해까지 급속충전기 78기(5㎢당 1기), 완속충전기 290기를 설치해 전기차 운행자들의 편의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래자동차 허브도시 대구는 점차 오염이 없는 청정 도시로 탈바꿈할 것”이라며 “전기차 보급 확대를 통해 미래세대가 살아갈 건강한 삶의 터전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가 전국 최초로 구축한 전기차 관제센터 모습. 대구시 제공

◇‘전기차 전진기지 대구’= 대구시는 ‘미래형 자동차 선도도시 대구’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미래형 자동차과’를 신설했다. 관련 연구기관을 비롯해 대학, 기업 등과 협업 시스템을 갖추고, 미래형 자동차산업 발전을 준비하고 있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민관산학연 협의체인 ‘미래산업육성추진단’도 운영하고 있다.

대구시의 이런 노력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과 국정과제에도 녹아들었다.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미래형 자동차산업 분야가 반영됐다. 실제 대구시는 르노-대동공업 컨소시엄을 통해 전국 최초의 1톤급 경상용 전기차 개발에 들어가고, 역외기업인 디아이씨(DIC)를 유치해 전기차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자율주행차 실증 도시 육성을 위해 작년 9월 국토교통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테크노폴리스, 국가산업단지, 수성의료지구 일원을 자율주행 시범단지로 지정했다.

대구시는 전기차를 비롯한 ‘미래형 자동차 선도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최대 2천만 원의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것과 더불어 개별소비세·교육세·취득세 감면 등 세제혜택은 최대 460만 원에 이른다.

대구시는 작년 7월 전기차 보급 촉진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전기차 목표 대비 보급률 104%로 전국 1위를 달성했다. 7대 특·광역시, 제주시 평균보급률 35%과 비교하면 엄청난 보급률을 자랑한다. 내년엔 5천대의 전기차를 보급하고 2020년까지 5만대의 전기차가 도심을 달리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2019년까지 전국 최초 1톤급 경상용 전기자동차 연구개발 사업에도 착수해 르노-대동공업 컨소시엄에서 2019년까지 1회 충전 250km 주행이 가능한 경상용 전기트럭을 개발·생산할 예정이다.

특히 전국 최초로 서구 상리동 달서천 위생처리장에 전기차 충전기 관제센터를 열었다. 지역 79군데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의 충전기 165기와 택시회사용 충전기 50기의 운영상황을 실시간 체크하고 충전기를 모니터링·원격제어 하는 등 유지관리한다.
◇‘탄력붙은’ 전기차 선도도시 구축= 지난달 5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대구시의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 사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구시의 전기차·자율주행차와 같은 자생적 산업모델은 국가적 지원이 적극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대구시가 추진하는 지역주도 성장모델은 실속이 있고 국가가 지원을 하기에도 용이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의 전기차 선도도시 구축에 탄력이 붙었다. 특히 전기상용차 분야가 두드러진다. 대구시는 지난 6월 롯데글로벌로지스, 제인모터스와 전기차 산업육성과 보급 확산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내 최대 택배회사인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전국의 배송차량을 대구국가산단에 생산공장을 짓는 제인모터스의 전기상용차로 교체하게 된다.

대구시에서 주도하는 1톤급 전기상용차는 투 트랙으로 추진되고 있다. 롯데글로벌로지스와 협력사가 보유한 경유 택배차량이 모두 5천500대에 달해 전기상용차 보급 전망은 밝다. 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몰 중 하나인 쿠팡도 택배차량을 1톤 전기상용차로 교체하고 있다. 르노-대동공업 컨소시엄에서 개발중인 전기상용차 모델을 쿠팡이 채택하면 대구는 단숨에 전기상용차 선도도시로 거듭나게 된다.

대구시가 전기차를 핵심 신산업으로 육성키로 한 것은 미래지향적 선택이다. 장 실장은 “전기상용차를 4천대 정도 생산하고 결국은 그것이 승용차까지 확대돼 전국 수요로 간다면 그 성공은 대구시가 스스로 만들어낸 산업”이라면서 정부의 지원방침을 거듭 강조했다.

대구시는 “전기차 시대는 이제 출발에 불과하다. 자율주행차와 함께 신산업으로 중점 육성하는 사업으로 급증하는 전기차 수요에 맞춰 보조금 예산을 더 늘리는 등 전기차 보급에 더 속도를 낼 것”이라며 “충전시설도 보다 촘촘히 구축하는 등 전기차 선도도시가 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