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6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7일(丙辰)
정치종합

‘자강파 vs 보수 통합파’ 갈등 본격화

기사전송 2017-09-11, 21:19:0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바른정당 전면전 비화 조짐
‘劉 비대위원장’ 결정 백지화
자강파 “조기전대 개최해야”
통합파 “정기국회중 어렵다”
두손모은유승민의원
두손 모은 劉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11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두 손을 모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바른정당이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다. 지난 10일 당 지도부가 ‘비대위 체제 구성’ 및 ‘유승민 비대위원장 추대’를 잠정 결정하며 화합 분위기가 조성된 것도 잠시, 최고위회의 직후 열린 의원 만찬에서 김무성 의원 등 ‘보수 통합파’들이 반기를 들고 나와 지도부의 결정은 곧바로 ‘백지화’ 됐다

이같은 해프닝 이후 당내 ‘자강파’와 ‘통합파’간 갈등은 더욱 격화되는 모양새다. 당내 상황도 좀 더 복잡해졌다. 유 의원은 11일 ‘정치적 합의가 이뤄진다’는 전제 하에 비대위원장직을 수용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하지만 양 측의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낮아졌고, 유 의원 외에 양측이 동의하는 비대위원장을 영입 및 추대하기도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또 다른 대안인 조기 전당대회 개최 또한 양측의 이견이 뚜렷해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유 의원은 11일 정치적 합의가 불발될 경우 “지도부 공석 발생 30일 이내 전당대회를 실시해야 한다”고 규정한 당헌·당규에 따라야한다고 주장했다. 조기 전대 개최론과 함께 비대위원장 합의가 불발된다면 전대 출마도 강행할 수 있음을 암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통합파는 ‘정기국회가 한창 진행 중인 상황에 전당대회를 치르긴 힘들다’는 명분을 내세워 당분간 주호영 원내대표 권한대행 체제를 이어가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양 측의 정치적 유불리에 따른 셈법이 이같은 갈등을 낳는 배경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통합파가 다수인 원내에 비해 원외위원장과 일반당원 사이에선 유 의원 지지자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추정되는만큼, 당내 구성원 모두가 참여하는 전당대회가 이른 시일내 열리면 유 의원 측이 유리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반대로 통합파는 ‘자강파 강세’가 점쳐지는 전대 개최를 최대한 늦추고 내년 6.13 지방선거 전 본격화 될 보수 통합 등 정계개편 논의에 주력하는 것이 자신들의 뜻을 관철할 수 있는 방안이다.

11일에는 당내 주요인사들이 참전하며 지도부 구성 논쟁이 당내 양 계파의 ‘전면전’으로 비화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13일 예정된 바른정당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가 내홍 수습의 계기가 될지, 갈등 증폭의 도화선이 될지를 가를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