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사회법조.경찰

박인규 회장, 재소환서도 혐의 부인

기사전송 2017-10-19, 22:22:0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변호인과 출석해 조사 받아
수십 억원의 비자금 조성 혐의로 입건된 박인규 DGB금융지주 회장 겸 대구은행장이 다시 경찰에 불려나와 조사를 받았다.

19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박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변호인과 함께 대구경찰청에 출석, 오후 8시 현재까지 조사를 받고 있다.

앞서 박 회장은 지난 13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두, 16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박 회장은 재소환 조사에서도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회장은 지난 2014년부터 최근까지 회삿돈으로 상품권을 대량 구매한 뒤 되파는 일명 ‘상품권 깡’ 수법으로 수십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 이 가운데 일부를 사적 용도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