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6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9일(丁丑)
정치국회.정당

洪 “핸드폰위원장 데리고 지방선거 못해”

기사전송 2017-12-06, 21:25:3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당협위장 ‘대대적물갈이’ 시사
“아무 조직 없이 위원회 유지”
대구·경북, 최대 6곳 바뀔 듯
홍준표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표 및 최고위원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일 각 지역 당협위원장의 ‘대대적 물갈이’를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아 한국당내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홍 대표는 6일 오전 최고위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당협위원회 30%이상이 소위 핸드폰위원장”이라며 “아무런 조직도 없고 핸드폰 하나로 당협위원회를 유지하고 있는 핸드폰 위원장을 데리고 우리가 지방선거를 할 수 없다”고 엄포를 놨다.

이를 두고 홍 대표가 당내 일각에서 제기돼 온 ‘당협위원장 물갈이’ 작업에 본격 착수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함과 동시에 ‘30%’를 물갈이 범위로 설정한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특히 당내에선 현역 의원 지역구 당협위원장 교체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 한국당의 핵심 축인 대구·경북(TK) 의원들이 ‘제1 타겟’이 될 것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탄핵 대선패배 등에 따른 당분위기를 일신하고 내년 지방선거를 치루기 위해서는 당혁신이 선행돼야 한다”며 “현역의원이 당협위원장으로 있는 지역도 10%는 교체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근거지인 대구 2~3곳, 경북 2~3곳, 부산·경남·울산 3~4곳, 수도권 등 기타 지역 1~2곳이 물갈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물갈이 대상은 지난 달 한국당이 실시한 당무감사 결과를 기준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당무감사위원회는 지난 4일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당협위원장직을 박탈할 수 있는 당무감사 커트라인을 50∼55점으로 권고한 바 있다. 다만 대구·경북 등 영남지역의 커트라인은 55점으로 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높다.

당무감사 결과 대구·경북지역을 포함한 영남권의 경우 원내는 평균 65점, 원외는 평균 54점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는 당무감사 내용을 바탕으로 향후 당협위원장 교체 범위 등을 12일 원내대표 선거 이후 최고위 차원의 논의에 본격 돌입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당협위원장 물갈이가 현실화 될 경우 당무 감사가 진행될 때부터 이를 홍 대표의 ‘경쟁 세력 축출 및 홍준표 사당화’를 위한 정지 작업이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던 친박(친박근혜)계와 비홍계 주축의 중도 성향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보여 한국당의 내전이 재차 촉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