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6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9일(丁丑)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탈출 권선오

기사전송 2017-12-06, 21:41:14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권선오1
권선오




바람소리만 들어도 무섭다

흔들리는 땅의 울림도 무섭다

주위에 모든 것이 무섭다

심장은 미친 듯이 뛰고

도둑질하다 들킨 고양이마냥

자세는 움츠려들고

머리는 얽힌 실타래처럼 복잡다

모든 시선이 두렵고

나를 옭아매는 듯 숨을

쉴 수가 없다

호흡이 맥박이 느려지고

눈을 감는다

난 자유로운 영혼이다 이제


 
◇권선오=아시아문예 등단
 현 ‘울산산업고등학교’ 행정실 근무



<해설> 삶은 원하는 것을 가지거나 못 가진 느낌을 교대하며 산다. 없는 것을 가지려 애쓰기보다 분명히 있는 것을 가지고 누리며 느껴 보라. 생명이 춤추고 진정한 쉼과 아름다움이 있는 곳. 꽃을 찾거나 벌과 나비의 날개 짓을 그리워하는 사람은 정원으로 간다. 오늘도 시간을 내어 정원의 꽃길을 걷자. -성군경(시인)-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