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6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9일(丁丑)
사회지방자치

포항 지진피해 복구비 1445억

기사전송 2017-12-06, 21:49:1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공공시설 1135억·사유 310억
경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포항지진 피해지역 복구비용을 1천445억원으로 6일 최종 확정했다.

지진피해지역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포항시를 비롯해 경주시 등 6개 시군이다. 피해 규모는 550억원(사유시설 294억원, 공공시설 256억원)으로 집계됐다.

지진피해 복구비용 1천445억원 중, 포항시가 1천440억원으로 전체 99%를 차지했다. 경주시가 4억원, 안동시·영천시·경산시·영양군·울진군 등 5개 시군이 1억원이다.

시설별 복구비용은 사유시설 310억원, 공공시설 1천135억원이다. 공공시설은 피해가 컸던 학교시설 388억원, 폐수처리장 등 환경부 시설 351억원, 공공건물 287억원, 항만 등 해양수산부 시설 54억원, 문화재 15억원, 도로·교량 7억원, 기타 시설 등이 33억원이다. 또 지진 피해가 심각한 포항시 북구청사 재건축비 108억원, 양덕정수장 재설치비 224억원 등도 포함돼 있으며, 포항시 용흥동 땅밀림 피해(3.5ha)는 체계적인 지반조사와 분석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 산림청이 직접 복구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정부가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함에 따라,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616억원 중 339억원을 국가에서 추가 지원받게 됐다.

한편, 경북도는 작년 경주지진을 거울삼아 이번 포항지진 발생 3분 만에 도지사가 참여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중앙과 긴급 협조체계를 구축해 대입 수능 연기, 지진방재연구원 설립 정부 건의 등 발빠른 대처를 보였다. 특히, 지난 5일 김장주 행정부지사, 국제관계대사 등 7명을 일본 효고현으로 파견해 지방차원의 지진방재시스템 구축을 위한 양 지자체간 업무교류를 위한 실무 협의에 들어갔다.

김관용 경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복구비용이 확정된 만큼 이번 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주민들에게 조속히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피해시설 복구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