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6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9일(丁丑)
경제경제일반

경기불황 틈타 공장 임대사기 ‘기승’

기사전송 2017-12-07, 22:24:5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공장 빌려 실소유주 행세
투자자들 모아 수억원 ‘꿀꺽’
미신고 시설 등 불법행위도
“임대계약서 등 잘 살펴봐야”
최근 제조업 경기불황을 틈탄 공장임대 사기행각이 번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기행각은 제조공장을 임대한 후 본인 소유인 것처럼 조작해 투자자들로부터 거액의 투자금을 챙긴후 ‘나 몰라라’ 하는 등의 방식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공장 실소유주는 각종 공과금 및 세금 체납은 물론 사기 피의자의 불법경영 등으로 인해 관계기관으로부터 기계 폐쇄 조치를 당하는 등 막대한 재산상 피해를 입고 있다.

7일 지역 중소기업계 등에 따르면 제조공장 실소유주에게 매달 상당액의 임대료 지급을 명목으로 공장을 임대한 후 소유주가 자신인 것처럼 조작해 투자자들을 끌어모은 후 수십억원대의 투자금을 챙겨 잠적하거나, 연락을 두절하는 등의 기업임대 사기행각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 칠곡의 한 산업단지에 주물공장을 둔 대구의 A사 대표는 부산에 있는 B사 대표로부터 보증금 2억원에 매월 1천만원의 임대료를 받기로 하고, 공장을 임대했다가 낭패를 봤다. B사 대표가 계약서상의 계약조건과 달리 미신고 폐수시설 설치 및 공장내 보관 중이던 원자재의 무단사용·판매 등의 불법행위를 한 사실이 관계당국에 적발된 것. 이로 인해 A사 대표는 기계 폐쇄 및 과태료 부과 조치와 함께 막대한 재산상 피해를 입게 됐다. 뿐만 아니라 B사 대표는 A사 소유의 공장을 본인 소유인 것처럼 조작해 부산지역에 있는 수명의 투자자들로부터 10여억원의 투자금을 받아 가로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B사에 감사로 재직중인 한 투자자는 “B사 대표의 말을 믿고 수억원을 투자했는데 채 1년도 안돼 투자금 모두를 사용했다는 얘기를 듣고 황당했다”면서 “다른 투자자들에게서 받은 투자금을 포함해 16억원의 투자금 사용처에 대한 (B사 대표의)소명도 불투명한데다 회계처리도 부실한 점 등을 감안할 때 횡령·배임 등의 사기행각이 의심돼 조만간 사법당국에 고소·고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A사 대표는 “B사 대표의 불법 폐수시설 설치 등으로 일부 기계가 폐쇄 조치를 당하고, 회사 물품도 무단 사용 및 도난 당하는 등 재산상 피해가 심각하다”면서 “사기행각이 의심돼 현재 경찰에 고발해 놓은 상태며, 당사자와 연락도 제대로 닿지 않아 답답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지역 중소기업계 관계자는 “제조업 경기불황으로 가동을 중단하는 공장이 늘면서 이를 악용해 공장을 임대한 후 자신의 소유인 것처럼 속여 거액의 투자금을 가로채는 사기사건이 최근 자주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사기피해를 막기 위해선 임차인의 재정 및 경영상황과 함께 임대계약서를 꼼꼼히 살피고 챙겨 만약의 상황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