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23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12월7일(乙卯)
경북포항

“지열발전소·CO2 저장시설 폐쇄해달라”

기사전송 2018-01-14, 20:45:2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이강덕 포항시장, 산자부에 건의
"지진 유발 의혹·불안감 해소
정부 차원 조치” 강력 촉구
지역주민 참여 정밀조사 요청
포항시지열발전소
이강덕 시장은 지난 12일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면담을 갖고 지역발전소 및 CO2 저장시설을 즉시 폐쇄해 줄 것을 요구했다.



포항시는 지진과 연관성이 제기된 지열발전소와 CO2 저장시설을 즉시 폐쇄해 줄 것을 산업통상자원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이강덕 시장은 지난 12일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면담을 갖고 계속되는 여진 등으로 지열발전소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과 의심이 지속되고 있어 정부차원에서 지금 당장 폐쇄 조치를 하는 것이 적기라고 제시했다.

또 지열발전소 물 주입 시 미소지진이 유발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지진 피해가 가까운 곳에 집중된 것을 보아 정밀조사에 대한 조속한 실시와 함께 정확하고 투명한 조사를 위해 지역주민을 참여 시켜 공개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인호 산자부 차관은 “지열발전소를 이미 중단을 했고 25억원의 조사비로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해 곧 정밀조사를 착수할 계획”이라며 “정밀조사 과정을 공개하여 시민들과 소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또 해양의 지층에 가스를 저장한 CO2저장시설의 경우 지진발생 시 항상 누출의 우려는 물론 시민들의 불안이 지속되기 때문에 이의 해소를 위해 폐쇄해 줄 것을 건의했다.

시는 지난 11.15 지진발생 이후 즉시 지열발전소 공사 중단을 산자부에 요청한 이후 지난해 12월 26일에도 공문을 통해 지열발전소와 CO2저장시설의 완전폐쇄와 원상복구를 건의한 바 있다.

한편 이 시장은 지열발전과 CO2저장시설에 대한 강력한 폐쇄촉구는 계속되는 여진과 함께 지금까지 겪고 있는 지역주민의 불안과 불신을 해소하고 안전한 도시조성은 물론 ‘시민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시정방향을 설명했다.

또 산자부의 정밀조사단 구성과 추진내용을 지켜 본 뒤 미흡하고 신뢰하지 못하는 수준에 이르게 될 경우 시가 많은 예산을 부담하더라도 시민공감대가 형성된다면 정부와 별도로 전 세계 전문가들로 조사단을 구성할 방안이라고 밝혔다.



포항=김기영기자 kimky@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